•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이낙연총리, 중증외상 진료체계 개선으로 소중한 생명을 살리겠다
상태바
이낙연총리, 중증외상 진료체계 개선으로 소중한 생명을 살리겠다
“중증외상진료의 처참할 만큼 열악한 현실은 깊은 부끄러움 던져
  • 이동구 기자
  • 승인 2018.03.22 12: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낙연 국무총리가 22일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를 주재,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프리존=이동구기자] 이낙연 국무총리는 22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31회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를 통해 중증외상 진료체계 개선대책으로 의료‧소방‧군‧경찰 헬기 등 정부부처가 보유하고 있는 헬기의 공동활용을 강화하여 신속한 환자이송 기반을 구축하겠다고 밝혔다.

정부는 지난해 북한군 귀순병사의 이송‧수술 과정에서 확인된 중증외상진료현장의 여건 개선을 위해 민·관 합동으로 중증외상환자 이송에서 진료까지 전 과정에 걸쳐 3대분야 27개과제의 개선대책을 마련했다.

효율적인 개선방향으로 (병원 단계) 외상센터 진료여건을 개선하고 외상센터 중환자실 간호인력 확충 등 근무여건을 개선하고, 전담전문의 1인당 인건비 지원액을 20% 확대하는 방안과

중증외상환자의 특성을 반영한 건강보험 수가 개선을 추진하고, 권역외상센터의 진료 역량을 평가하여 운영비를 차등 지원하는 등 질적 수준을 높여 나가겠다고 언급했다.

정부는 이번 대책의 차질없는 추진을 통해 예방 가능한 외상사망률을 2025년까지 현재의 2/3 수준(‘15년 30.5%→’25년 20%)으로, 권역외상센터의 경우 절반 수준(‘15년 21.4%→’25년 10%)으로 낮추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