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수첩] 속도의 모바일 시대 언론, 온라인미디어 무엇이 필요한가
상태바
[수첩] 속도의 모바일 시대 언론, 온라인미디어 무엇이 필요한가
  • 김현태 기자
  • 승인 2018.03.22 12: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프리존=김현태 기자] "온라인 언론매체들의 무분별한 독자 주목 끌기는 뉴스가 가져야 할 본질을 해치는 시작점이 될 수 있다.” 뉴욕타임스 인터랙티브팀의 메튜 미첼 기자의 말이다. 구글이 고품질의 신뢰할 수 있는 저널리즘 강화, 지속 가능한 비즈니스 모델 지원 확대, 기술 혁신을 통한 뉴스 룸 권한 강화라는 세 가지를 목표로 하는 ‘뉴스 이니셔티브(News Initiative)’를 20일(현지시각) 발표했다. 향후 3년간 다양한 저널리즘 관련 프로젝트에 총 3억 달러(약 3,215억원)을 투자하게 된다. 한편, 모바일 기술이 발전하면서 온라인 매체들이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나기 시작했다. 윤전기와 같은 대규모 인쇄시설을 필요로 하지 않는 온라인 매체들의 특성은 모바일 환경과 맞물리면서 뉴스빅뱅의 시대를 만들어 내고 있다. 같은 사건을 두고 동시다발적인 기사가 쏟아져 나오면서 매체들간의 경쟁도 갈수록 치열해지고 있다. 뉴스의 홍수 속에서 독자들은 쏟아져 나오는 수많은 기사들을 스스로 선별해 수용해야 하는 상황에 놓이게 됐다. 그러나 국내 온라인 언론환경은 독자에게 ‘스스로 기사를 선별할’ 기회를 주지 않는다. 독자가 기사를 선별하기 전에, 가장 접근성이 높은 대형 포털사이트의 ‘주요 뉴스’로 노출된 뉴스를 접속과 동시에 접하게 되기 때문이다. 독자들의 조회 기록은 곧장 대형 사이트의 뉴스 클릭 수 집계와 연결되어 포털사이트의 중심부에 노출되고, 이는 온라인 매체의 수익과 연결되는 광고와 대부분 이어진다.

페이스북, 트위터를 포함해 구글까지 가짜 뉴스 확산의 통로로 활용되고 이를 방치하고 있다는 많은 비난을 받고 있다. 구글은 자체적으로 가짜 뉴스를 걸러내기 위해 노력하고 있지만 이것만으로는 충분하지 않다고 판단했고 미디어와 협력하기로 했다. 이 때문에 온라인 언론매체는 더욱 더 자극적인 제목으로 사람들을 현혹시키는가 하면 같은 기사를 제목만 바꾸어 계속 송고하는 반칙인 어뷰징(abusing : 남용, 오용, 학대 등을 뜻하는 단어인 abuse에서 파생된 단어로 주로 온라인 게임에서 버그, 핵 등의 불법 프로그램, 타인 계정 도용, 다중 계정 접속 등을 통해 부당한 이득을 챙기는 행위를 뜻했다. 언론의 경우 인터넷 매체들이 접속자 수 확대를 위해 같은 기사를 제목만 바꾸어 송고하는 행태를 지적하는 용어로 사용되기도 한다)을 저지르기도 한다. 독자들은 자극적인 뉴스에 홀려 기사를 클릭했다가 실망하기도 하고, 인터넷 매체들에 대해 반감을 갖기도 한다.

국내 온라인 매체들은 언론시장 규모가 협소한데다 매체 규모가 영세해 언제든 이러한 유혹에 빠지기 쉬운 상황이다. 미국의 버즈피드나 허핑턴포스트같은 온라인 매체들이 콘텐츠 발굴과 다양한 뉴스 보도기법을 개발하면서 기성매체들을 위협하는 것과는 다른 양상이 벌어지고 있는 것이다.

여기에 주요 포털사이트들이 뉴스콘텐츠를 활용해 인터넷 광고시장을 과점하면서 이러한 경향은 갈수록 심해지고 있다.

무조건 빠르게 기사를 내보낼 수록 더 많은 조회수를 기록하는 국내 인터넷 생태계의 특성상, 정확한 뉴스를 제공하려는 노력보다 ‘다른 언론사 보다 빨리’ 뉴스를 내보내려는 것이 기자들의 우선순위가 되고 만 것이다. 단적인 예가 지난 4월 벌어진 ‘세월호 참사’보도 였다. 당시 많은 온라인 언론은 ‘생존자가 페이스북으로 글을 남겼다’거나 ‘선체 진입에 성공했다’ 등과 같은 확인되지 않은 사실들을 바로 기사화하며 속보경쟁을 벌였다. 이러한 ‘속보경쟁’과 ‘관심끌기’에 빠진 오보들은 SNS를 타고 빠르게 퍼져나갔고, 많은 국민들을 혼란에 빠뜨렸다.

전문가들은 국내 인터넷 언론들이 기성 언론매체들과 경쟁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양질의 콘텐츠를 취재해 보도하려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지적한다. 클라우드 소싱 기법과 같은 집단지성을 활용하려는 노력이나, 빅데이터를 활용하는 새로운 형태의 취재기법을 통해 기성언론들과 경쟁해야 한다는 것이다. 그리고 대형 포털사이트의 뉴스스탠드 위주로 형성되어 있는 언론생태계의 재편도 필요한 것으로 보인다. 현재와 같은 포털사이트에 기사노출에 목을 매달 수 밖에 없는 상황에서는 지나친 속보경쟁이나 낚시기사들이 속출할 수 밖에 없다는 것이다.

그러나 이러한 구조적 문제보다 더욱 시급한 것은 인터넷 언론들의 보도윤리다. ‘언론사’로써의 기능이나 역할보다 돈벌이의 수단으로만 보도기능을 활용한다면 ‘기레기(기자+쓰레기)’라는 오명에서 벗어나기 힘들다. ‘언론’이라는 사회적 공신력을 확보하고 변화된 기술환경에 맞는 새로운 저널리즘을 확보할 수 있을 때 비로소 국내 인터넷 언론들의 미래가 열릴 수 있을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