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코로나05/12 16시 기준

한국 확진자 10,909

한국 퇴원자 9,632

중국 확진자 82,918

중국 사망자 4,633

  •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마이웨이’ 현미 “이봉조, 유부남이라는 사실 알고 본처에게 보냈다”
상태바
‘마이웨이’ 현미 “이봉조, 유부남이라는 사실 알고 본처에게 보냈다”
  • 심종완 기자
  • 승인 2018.03.29 21: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TV조선

[뉴스프리존=심종완 기자] 29일 방송되는 TV조선 ‘인생다큐-마이웨이’에는 칼춤 무용수로 시작해 한 시대를 풍미했던 ‘영원한 디바’ 가수 현미의 인생 이야기가 공개된다.

‘밤안개’, ‘보고싶은 얼굴’ 등을 히트시키며 당시 미 8군 부대의 아이돌이었던 가수 현미. 올해 나이 82세인 그녀는 여전히 유쾌한 에너지로 ‘마이웨이’ 취재진을 맞이한다. 

그녀는 늘 화려한 무대에 서는 탓에, 지난 20년간 단 하루도 빼놓지 않고 하는 특급 운동 비법부터 꿀 피부의 민낯까지 공개한다. 이어 그녀는 “월세를 내고 있다”고 밝히며 “믿었던 친척에게 사기를 당해 월세방에서 생활하고 있다. 1500만원에 달하는 건강보험료를 연체하기도 했었다”고 담담하게 말한다.

또 그녀는 당시 세간을 떠들썩하게 했던 작곡가 故이봉조와의 러브스토리도 털어 놓는다. “당시 임신 8개월에 그(故이봉조)가 유부남이란 사실을 알게 되어 본처에게 보냈다”며 “이후 그가 심장마비로 떠나자 큰 집에서 합장을 원한다고 전해 제가 흔쾌히 승낙했다. 저는 20년 동안 정말 행복하게 살았지만, 그 여인은 얼마나 힘들었겠나. 같은 여자로서 참 안쓰럽더라”고 당시를 떠올린다.

이날 현미의 82세 생일을 위해, 그녀의 가장 소중한 가족인 양아들과 지인들이 함께 모인다. 생일파티가 시작되고 현장에서 울리는 색소폰 소리를 듣자 그녀는 “남편(故이봉조)가 생각나는 것 같다”고 말해 현장을 안타깝게 만들기도 한다.

올해 데뷔 61주년 기념 공연을 위해 더욱 건강한 삶을 살고 있는 가수 현미의 인생 이야기는 29일 오후 10시 TV조선 ‘인생다큐-마이웨이’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정치핫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