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속 부동산 상담료 12억 요구한 국세청 간부 기소
상태바
상속 부동산 상담료 12억 요구한 국세청 간부 기소
  • 이민기
  • 승인 2015.11.25 11: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동산 소유권 분쟁 해결을 도와주겠다며 거액의 뇌물을 요구한 혐의로 구속된 국세청 간부가 재판에 넘겨졌다.


서울중앙지검 특수4부(배종혁 부장검사)는 법률 상담 대가로 금품을 챙긴 혐의(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변호사법 위반) 등으로 국세청 4급 공무원 이모(54)씨를 구속기소했다고 25일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이씨는 2011년 11월 상속 부동산 소유권 분쟁을 겪는 김모(60·여)씨에게 부동산을 되찾을 방법을 알려주면서 대가로 12억원을 달라고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씨는 자신이 직접 담당하고 있던 부동산 거래 관련 탈세 제보와 투기성 거래에 대한 세무조사 등을 이용해 김 씨와 소송 중이던 김 모 씨를 압박하기로 계획하고 서류를 직접 작성한 것으로 드러났다. 부동산 탈세 제보 접수·처리 등을 담당했던 이씨는 김씨와 다투는 상대방을 투기성 거래에 대한 세무조사나 조세포탈 적발 등으로 압박하겠다는 계획을 세우고 서류를 직접 작성했다.

이씨는 사실혼 관계였던 A씨 등을 통해 김씨에게 서류를 전달하고 12억원을 약속하는 각서를 받아냈다. A씨 등은 김씨에게 활동비 명목으로 1천만원을 받은 혐의로(변호사법 위반 등) 불구속기소됐다. 이씨는 또 다른 기업인에게 국세청 과세 처분을 취소해 달라는 부탁을 받고 500만원을 받는 등 700만원의 뒷돈을 받은 혐의도 추가됐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