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포토뉴스
'노조파괴' 의혹 문건 관련…檢, 삼성전자서비스 지사·압수수색
  • 김희수 기자
  • 승인 2018.04.17 10:04
  • 수정 2018.04.17 11:02
  • 댓글 0

노조와해 의혹' 삼성전자서비스 압수수색

[뉴스프리존=김희수 기자]삼성의 '노조파괴' 공작과 관련해 검찰이 삼성전자서비스 지사에 대한 강제수사에 들어갔다. 檢, 삼성전자서비스 지사 등 2곳 압수수색삼성의 노조 와해공작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17일 삼성전자서비스 관계자들에 대한 소환조사를 이어가며 혐의 다지기에 집중한다.

서울중앙지검 공공형사수사부(부장검사 김성훈)는 12일 삼성전자서비스 지사 2곳과 "오늘 삼성전자서비스 관계자 2~3명을 소환한다"며 "임원급은 아니다"라고 밝혔다. 전날 참고인 조사를 받은 라두식 삼성전자서비스노조 지회장과 오기형 노조정책위원은 2013년 노조 출범 이래 삼성이 수시근로 감독에 개입했는지 여부를 수사 요청했다. 이에 따라 검찰이 이날 본격적으로 강제수사에 돌입한 것으로 풀이된다.

삼성의 다스 소송비 대납 관련 수사로 수원·서초사옥을 압수수색하는 과정에서 노조와해 공작이 담긴 하드디스크와 문건 수 천여 건을 발견한 검찰은 노동법 위반 관련 혐의로 별도 수사에 착수했다. 앞서 검찰은 2015년에도 심상정 정의당 의원이 '2012년 S그룹 노사전략 문건'을 공개하면서 논란이 일자 관련 의혹에 대해 수사에 착수했다.

검찰은 삼성전자에 대한 본격 수사에 앞서 삼성전자서비스 지사 등을 압수수색하는 한편 노사 관계자를 잇따라 소환해 조사하고 있다. 지난 12일에는 부산과 경기 용인시에 위치한 삼성전자서비스 남부·경원지사 등 2곳과 해당 지사 및 본사의 임직원 자택 등 4~5곳을 추가로 압수수색했다.

이렇게 확보한 문건 속에는 노조활동 전반에 대한 단계별 대응지침이 담긴, 이른바 '마스터플랜'이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마스터플랜 문건에는 노조 활동을 감시하고 노조원의 가입자 수를 면밀하게 추적하는 등 100여가지 행동요령이 담겨있다. '노조 진행상황 점검표'와 노조 가입자가 과반이 되면 직장폐쇄를 단행하라는 지침이 담긴 문서도 나왔다.〈뉴스1〉에 따르면 검찰은 노조의 폭행과 폭언을 유도한 뒤 이를 민형사상 고소·고발로 압박하라는 내용이 적힌 삼성전자서비스 내부 문건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재계를 대표하는 단체인 경영자총연합회(경총)가 삼성을 대신해 삼성전자서비스 노조 측과 협상한 정황도 있다.

조직적 노조와해 공작 의혹 수사는 삼성그룹의 컨트롤타워 역할을 하다가 국정농단 사태가 터진 뒤 해체된 옛 미래전략기획실(미전실)로 향하고 있다. 삼성 미전실의 연루가 사실로 드러나면 당시 삼성의 최고위층에 대한 조사도 불가피할 전망이다. 검찰은 지난 9일 삼성전자서비스지회가 속한 전국금속노조 관계자들을 상대로 고소인 신분 조사를 시작으로 11일 나두식 삼성전자서비스 노조지회장 등을 참고인으로, 13일에는 삼성전자서비스 사측 관계자들을 피의자 신분으로 각각 불러 조사했다. 오기형 금속노조 삼성전자서비스지회 정책위원은 전날(16일) 검찰에 삼성 측의 노조탄압, 직장폐쇄 실행 정황 등을 뒷받침할 문건과 음성파일 100여개를 제출했다. 노조 측은 추가 사례와 자료를 수집해 정리한 뒤 재차 검찰에 증거자료로 제출할 방침이다.

김희수 기자  kgym@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프리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희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