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경제일반
정부, 연천에 북한 공급용 평화발전소 추진전력난 해소위해 공업지구에 화력발전소도 건립
  • 강성덕 기자
  • 승인 2018.05.08 11:42
  • 수정 2018.05.08 11:42
  • 댓글 0

[뉴스프리존=강성덕 기자] 정부가 남북 접경지역에 현재 평양에서 사용 중인 전력의 2배에 해당하는 전력을 생산하는 ‘평화발전소’ 건설계획을 수립한 것으로 확인됐다. 또 북한 주요 공업지구에 인접한 해주·원산·김책시 등지에 북한의 산업성장을 견인하기 위해 신규 석탄화력발전소 건설도 추진한다.

권칠승 의원(더민주 경기 화성병)이 한국동서발전에서 제출받은 ‘발전 분야 대북 협력사업안’에 따르면 정부는 북한의 전력난 해소를 위해 중장기 협력방안을 수립했다.

이 가운데 중기 협력방안으로 접경지역인 경기 연천군 또는 비무장지대(DMZ)에 복합화력발전소인 평화발전소를 건설하는 안이 제시됐다. 액화천연가스(LNG)를 연료로 사용하는 500㎿급 발전소로 북한 내 산업 인프라 구축용 전력 공급을 목적으로 하고 있다.

복합화력발전소는 천연가스나 경유 등의 연료를 사용해 1차로 가스터빈을 돌려 발전하고, 가스터빈에서 나오는 배기가스열을 다시 보일러에 통과시켜 증기를 생산해 2차로 증기터빈을 돌려 발전한다. 2차례에 걸쳐 발전하기 때문에 기존 발전소보다 열효율이 높고, 천연가스를 연료로 사용해 대기오염이 적게 배출된다.

평화발전소 건설은 2013년 10월 연천군과 동서발전 사이에 업무협약이 이미 체결된 상태로 사업 진척이 수월할 것이라는 예상이다.

동서발전측은 발전소 구축에 대해 “평양시 인구 260만명 기준으로 평양시 2배의 전력공급이 가능하다”고 언급했다. 또 정부는 장기적 과제로 북한 경제성장을 위해 주요 공업지구 중심의 신규 화력발전소 건설도 추진한다. 대표적인 화력발전소 건설 후보지로는 황해남도 해주시와 강원도 원산시, 함경북도 김책시가 거론됐다.

해주시의 경우 개성공단과 해주공업단지 개발 목적으로, 원산시는 원산공업지구와 금강산관광지구 개발 목적으로 각각 무연탄을 연료로 사용하는 300㎿급 화력발전소를 2기씩 지을 계획이다. 김책시에는 광공업과 수산업, 관광업을 고려해 갈탄을 연료로 쓰는 500㎿급 화력발전소 2기 건설한다는 방침이다. 

강성덕 기자  ecowrit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프리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성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