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세상에 이런 일이’ 말하는 고양이-8세 춤신춤왕-집 밖을 안 나오는 여자-숨은 글씨 그림
상태바
‘세상에 이런 일이’ 말하는 고양이-8세 춤신춤왕-집 밖을 안 나오는 여자-숨은 글씨 그림
  • 노승현 기자
  • 승인 2018.05.10 2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SBS

[뉴스프리존=노승현 기자] 이번 주 SBS '순간포착 세상에 이런 일이'에서는 말하는 고양이, 초등학생 벨리댄서, 세상과 단절한 여자, 그리고 숨은 글씨 그림을 그리는 남자의 이야기를 소개한다.

말하는 고양이

말하는 고양이가 있다는 제보를 받고 제작진은 사실 확인을 위해 제주도까지 찾아갔다. 리조트에 5년째 살고 있다는 터줏대감 길고양이 오동통이 오늘의 주인공이다.

그런데 녀석, 말을 한다더니 연신 야옹야옹 울어대기만 하는데. 오동통이는 애타는 제작진 마음도 몰라주고 수풀로 들어가서 잠들기까지 한다. 이대로 촬영에 실패하는가 했더니, 계속되는 기다림 끝에 드디어 고양이가 “나가~”라고 말했다. 리조트 직원들을 봐도 “나가~”, 밥을 줘도 “나가~”, 처음 보는 손님들한테도 “나가~”, 정말 고양이가 말을 한다.

7개월 전, 고양이는 우연히 남자 직원의 “나가”라는 말을 듣고 따라 하기 시작했다고 한다. 녀석이 “나가~”라고 말을 하자 사람들의 호응과 함께 먹을 것이 생기니 말을 점점 많이 하게 되었다는데. 이때까지 말을 하는 동물들은 몇 있었지만, “나가~”라고 하는 고양이는 없었다. 정말 녀석이 “나가~”라고 말을 하는 것인지, 순간포착에서 전문가를 통해 알아봤다.

8세 춤신춤왕

남들과 차별된 돌리기 신공을 뽐내는 아이가 있다는 제보를 받고 찾아간 곳에서 무언가에 홀린 듯이 머리를 돌리는 아이를 만났다. 아이가 뭘 하고 있는 건가 했더니, 벨리댄스를 추고 있는 거라고 한다. 머리부터 발끝까지 신체를 자유자재로 다루는 벨리댄스 신동 정해인(8세) 양이 오늘의 주인공이다.

해인 양은 허리 돌리는 건 기본, 팽이처럼 머리도 계속 돌리는 재주를 가졌다. 타고난 유연함과 정확한 박자 감각, 그리고 8살 답지 않은 표정 연기도 완벽 그 자체다. 2년간 벨리댄스로 탄 상만 해도 무려 30개가 넘는다는 해인 양은 심지어 국제대회에서도 입상했다.

어떤 노래에도 해인 양 사전에 못 추는 춤은 없다. 그녀는 슬픈 발라드에서부터 본인이 태어나기도 전에 나온 댄스곡까지 모두 벨리댄스로 소화해냈다. 집에서도 쉬지 않고 흔드는 해인 양은 어쩌다 벨리댄스에 빠지게 된 걸까?

어렸을 때부터 유난히 춤을 좋아했다는 해인 양은 우연히 다니게 된 벨리댄스 학원에서 운명을 만난 듯 했다고 한다. 흥부자인 해인 양이 현란한 벨리댄스를 통해 흥을 마음껏 표출할 수 있었다는데, 그녀의 벨리댄스 실력을 순간포착에서 만나보자.

집 밖을 안 나오는 여자

순간포착의 도움이 필요해 고민 끝에 제보했다는 언니. 30년 전부터 마음의 문을 닫고 방 밖으로 나오지 않는 동생 방혜순(53세) 씨를 세상 밖으로 꺼낼 수 있게 도와 달라는 것이었다.

제작진이 집으로 찾아가도 묵묵부답에 미동도 없던 혜순 씨는 8시간 동안 가만히 자리에 앉아 있기도 하고, 혼자 웃기도 하는 등 이상 증세를 보였다. 가족들이 혜순 씨를 어르고 달래도 보았지만 마음의 문을 열긴 쉽지 않았다.

30년 전, 혜순 씨는 지금과는 다르게 밝은 성격이었다고 한다. 하지만 새벽 출근을 하던 중 흉기를 가진 남성들에게 폭행을 당했고, 그 이후로 혜순 씨는 집에 있는 시간이 길어졌다. 그녀는 어머니와 있을 때는 짧은 외출을 했지만, 의지하던 어머니까지 세상을 떠나자 이제는 소통을 단절해버렸다. 가족들의 많은 설득에도 좀처럼 입을 열지 않는 혜순 씨, 과연 혜순 씨는 세상 밖으로 나갈 수 있을까.

숨은 글씨 그림

국민 약골 개그맨 이윤석의 소개로 이루어진 특별한 제보. 그의 친한 친구가 아주 놀라운 그림을 그린다고 한다. 오로지 선으로만 이루어진 이윤석의 캐리커처, 그런데 대체 어디가 놀랍다는 건지 언뜻 봐서는 잘 이해가 되지 않는다. 하지만 자세히 보면 그림에 깊은 뜻이 숨어 있다는데, 이리 저리 살펴보니 숨은 글씨가 보였다. 그림 안에 글씨를 숨기는 남자, 최희호(48세) 씨가 오늘의 주인공이다.

거꾸로도 보고, 돌려서도 보고, 그림을 보는 방법도 가지각색이다. 한참을 들여다봐야 그의 그림을 제대로 이해할 수 있다. 희호 씨의 기발한 아이디어가 돋보이는 재치 있는 그림부터 심오한 시사 풍자까지, 간단한 그림체지만 그 속에 담긴 메시지는 특별하기만 하다.

2년 전, 제주도에 파견 근무를 나갔을 때 한라산을 보고 ‘제주도’라는 글씨를 발견했다는 주인공은 그것이 계기가 되어 숨은 글씨를 그리기 시작했다고 한다. 숨은 글씨 그림이 멀리 떨어져 있는 아이들과 교감하는 소통 창구가 되어 주었다는데. 어떤 글씨도 한 폭의 그림으로 완성시키는 주인공의 놀라운 그림 세계를 순간포착에서 소개한다.

SBS '순간포착 세상에 이런 일이' 984회는 5월 10일 목요일 오후 8시 55분에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