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투스카니 의인 벨로스터 증정 받아, “두 분 모두 크게 다치지 않아서 다행” “나라면 어쨌을까 하는 마음에 반성한다” “식상한 광고보다 이런 게 광고 효과 더 나을 듯”
상태바
투스카니 의인 벨로스터 증정 받아, “두 분 모두 크게 다치지 않아서 다행” “나라면 어쨌을까 하는 마음에 반성한다” “식상한 광고보다 이런 게 광고 효과 더 나을 듯”
  • 심종완 기자
  • 승인 2018.05.15 1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방송캡쳐

[뉴스프리존=심종완 기자] 온라인을 뜨겁게 달구고 있는 투스카니 의인이 선행으로 벨로스터를 증정 받게 됐다는 소식이 누리꾼들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벨로스터를 받게 된 투스카니 의인은 지난 12일 오전 제2서해안고속도로 하행선을 운행 중 코란도 승용차가 중앙분리대를 들이받은 사고를 목격했다.

하지만 코란도 승용차는 멈추지 않고 분리대를 긁으며 계속 진행했다. 이에 투스카니 의인은 자신의 차량을 코란도 승용차 앞에 정지시켜 일부러 충돌을 하게 만들어 피해자를 구해냈다.

과로로 몸 상태가 좋지 않았던 피해자는 사고 후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건강을 회복 중에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투스카니 의인은 뒤쪽 범퍼와 비상 방향지시등이 깨지는 손해를 입었고, 보험사에 사고접수를 한 상태였다.

이에 투스카니를 제조한 현대차는 차량수리비를 지원하겠다고 밝혔으나, 의인이 이를 거절하는 모습을 보고, 벨로스터를 증정하기로 결정해 보는 이들을 흐뭇하게 하고 있다.

네티즌들은 “정말 멋짐”, “암만봐도 슬기로운 분. 나라면 어쨌을까 하는 마음에 반성을ㅜㅜ”, “백날 식상한 광고보다 이런 게 광고 효과 더 나을 듯” “영화가 아닌 현실에서 이런 행동은 솔직히 쉽지 않다. 진짜 어렵다. 정신력이나 판단력에서 과연 영웅답다”, “행복은 다른 곳에 있는 것이 아니라 자신의 마음속에 있음을 깨달았습니다”, “그중에서 가장 다행인건 두분 모두 크게 안다치신것 같다... 돈도 돈이지만 목숨보다 중요한게 없지”, “오랜만에 살맛나는 기사에 감동최고^*^ 의인에 박수를 보냅니다,”, “차 거절 하지말고 꼭 받으세요~~!! 이미 현대차 광고와 마케팅비는 벨로스터가 아니라 EQ900줘도 남을 만큼 홍보됐으니까요....그리고 진정한 용기에 경의를 표합니다...!!” 등의 의견들을 표하며 흐뭇해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