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정당 포토뉴스
김해영의원, 석면피해 방지 및 구제를 위한 6번째 정책간담회 개최오늘 17시, 부산 석면 피해 및 구제 현황 점검과 대안 논의 목적
  • 강대옥 선임기자
  • 승인 2018.05.16 10:27
  • 수정 2018.05.16 10:27
  • 댓글 0

김해영 의원“부산 ‘석면 제로화’를 위해 국회-관계기관 협의 모아나갈 것”

[뉴스프리존=강대옥 선임기자] 더불어민주당 김해영 의원은 매주 수요일 진행되는 부산정책 수요간담회의 여섯 번 째 순서로, 16일(수) 오후 5시 부산시청에서 ‘부산 석면피해 현황 및 구제 방안’을 주제로 정책간담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과거 부산은 석면을 제조 가공했던 대규모 석면공장들이 다수 소재해 있었고, 조선소와 수리 조선소에서 석면함유 보온재 등이 많이 사용했었기 때문에 석면노출원이 집중된 지역이었다.

그런데 올해부터 석면관련 무료검진 기준이 강화되었을 뿐 아니라 신규 노출원에 한해서 국비가 지원됨에 따라 부산시 석면피해 구제 사업은 막대한 지장이 예상되는 상황이다. 또한 최근에는 재개발 과정에서 슬레이트 등 석면건축물 관리가 소홀하고, 취약계층 등에 대한 국가의 석면건축물 철거 지원이 미흡해 주민피해로 이어지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는 상황에서 이번 정책 간담회는 그 의미가 적지않다 보여진다.

김해영 의원은 “부산지역은 석면으로 인해 가장 큰 피해를 입은 지역임에도 충분한 구제가 이루어지지 않고 있다”고 지적하면서, “부산의 석면피해 제로화를 위해 이번 간담회에서 국회와 관계기관이 협의를 모아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 날 간담회에는 최수영 부산환경운동연합 사무처장과 강동묵 양산부산대학교병원 교수가 발제자로 참여하며, 조성준 환경부 환경피해구제과장, 박근철 부산광역시 기후대기과장, 이창열 양산 부산대학교병원 석면환경보건센터 사무국장, 박종원 부경대학교 법학과 교수, 이대진 부산일보 기자 등이 토론 패널로 참석한다.

강대옥 선임기자  sorbier51@naver.com

<저작권자 © 뉴스프리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대옥 선임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