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건/사고 포토뉴스
'권성동' 의원 구속과 '문무일' 총장 소환 조사 요구 나와
  • 정수동 기자
  • 승인 2018.05.16 11:52
  • 수정 2018.05.16 13:00
  • 댓글 0

사진 = 안전사회시민연대 제공

[뉴스프리존=정수동 기자]시민단체들이 안미현 검사의 폭로성 회견에서와 같이 문무일 검찰총장이 수사에 개입한 정황이 구체적으로 드러났다면서 문무일 총장은 소환수사를 받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노년유니온, 안전사회시민연대, 사회개혁운동연합, 전국도박피해자가족모임 등 15개 시민단체들은 16일 오전 서울북부지검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안미현 검사의 폭로성 회견, 수사단의 보도자료를 통해 문무일 검찰총장이 수사에 개입한 정황이 구체적으로 드러났다면서 이 같이 주장한 것.

이들 단체는 문무일 총장은 총장으로서 역할을 더 이상 수행해서는 안되는 사유가 발생했다면서 문대통령은  적폐 청산 차원에서 문무일 총장을 해임하고 공평무사하고 정의로운 총장을 새로 임명할 것을 촉구했다.

아울러 검찰 스스로에게 개혁을 맡겨놓는 것은 역시나 위험한 일이고 검찰적폐청산을 하는 것이 아니라 적폐청산 하는 체 하면서 적폐를 교묘히 은폐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고 비판했다.

단체들은 “서지현 검사의 성폭력에 대한 폭로 이후 검찰이 구성한 조사단 역시 같은 운명에 처했다”면서 “공직자 비리 수사처를 즉시 도입할 때만 검찰적폐를 근원적으로 해결하고 깨끗한 검찰, 공평무사한 검찰로 거듭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권성동 의원을 즉시 구속하라고 촉구했다.

단체들은 “중대한 비리를 저지른 정황이 곳곳에서 확인된 권성동 의원은 비슷한 범죄를 저지른 염동열 의원과 비교할 때 동아줄 같은 백이 뒤에 있지 않나 하는 의심을 자아낸 바 있다”면서 “문무일 총장이 뒷배 역할을 한 게 아닌가 하는 의구심이 일고 있다면서 문 총장 소환 수사가 불가피하다”고 주장했다.

또 이들 단체는 국회의원 면책 특권을 대폭 축소해야 한다고 말하고 형사 피의자에 대한 면책 특권은 전면 폐지해야 한다면서 이를 위해 의원 불체포 특권을 없애는 개헌이 필요하다는 주장도 했다.

정수동 기자  3658290

<저작권자 © 뉴스프리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수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