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정치일반
"드루킹 일당의 댓글 공작 피해 누가 보상해 줄 것입니까?"
  • 안기한 기자
  • 승인 2018.05.16 18:42
  • 수정 2018.05.16 22:43
  • 댓글 0

[뉴스프리존=안기한 기자] 자유한국당 장제원 수석대변인은 16일 "드루킹 일당의 댓글 공작 피해 누가 보상해 줄 것입니까?"라고 논평했다.  

본 이미지는 이해를 돕기 위한 이미지로 기사냐용과 무관함을 밝힙니다.

장 수석대변인은"언론 보도에 따르면 드루킹과 그 일당이 지난해 대선 당시 문재인 후보와 홍준표 후보의 지지율 관련 기사에 집중적으로 댓글 공작을 펼친 것으로 드러났다"라며"문재인 후보의 지지율 상승에 관한 기사에는 긍정적인 댓글을 베스트댓글로 만들고, 홍준표 후보의 지지율 하락 기사는 부정적인 댓글의 공감 추천 수를 조작해 여론을 조작한 것이다"라고 논평했다. 

이어,"지난 대선에서 상대 유력 후보에 대해 의도적으로 지지율을 떨어뜨리기 위한 공작이 있었다는 사실이 확인된 것이다"며"조직적 여론공작이 얼마나 큰 규모로 이루어졌고 어느 선까지 개입되어 있는지, 이를 사주한 배후는 누구인지 반드시 밝혀 내야한다"고 주장했다.

장 수석대변인은"이미 선거는 끝나버렸고, 승자와 패자가 결정되었고, 피해 당사자와 그를 지지하는 국민들의 피해는 누가 보상해 줄 것입니까?"라며"철퇴를 내려야 한다.인터넷 상에서 조직적 민심 왜곡·조작이 계속된다면 앞으로도 공정한 경쟁은 불가능하고, 선거도 해보나 마나가 될 것이다"라고 지적하면서"지난 대선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에게 벌어졌던 것과 같은 불행한 일이 다시는 반복되지 않도록 새로 출발할 특검은 철저한 수사를 통해 진실을 밝혀 역사에 교훈을 남겨야 할 것이다"라고 논평했다.

안기한 기자  agh0078@naver.com

<저작권자 © 뉴스프리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기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