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6·13 선거를 가다 포토뉴스
박원순 후보는 서울시 경쟁력을 빵점으로 떨어뜨린데 대해 사과부터 해라!
  • 안기한 기자
  • 승인 2018.05.16 20:40
  • 수정 2018.05.16 22:40
  • 댓글 0

[뉴스프리존=안기한 기자] 김문수 서울시장후보 정택진 대변인은 16일 성명서를 통해"박원순 후보는 서울시 경쟁력을 빵점으로 떨어뜨린데 대해 사과부터 해라!"고 촉구했다. 

박원순 서울시장 후보

정 대변인은 "얼마전 우리나라의 유력 경제전문지에서는 박시장 7년동안 서울의 경쟁력이 빵점이 됐다고 표지기사로 대서특필했다"며"우리의 자랑스런 서울은 이제 감추고 싶은 부끄러운 서울이 됐다"고 박 후보를 비난했다.

이어"오죽했으면 선거를 앞두고 언론이 나서서 박시장의 서울시정에 빵점을 줬겠는가?"라며"박원순후보는 재개발 재건축을 규제해 서울을 슬럼화시켰으며 퍼주기식 복지정책으로 성장동력을 떨어뜨렸다"고 지적했다.

정 대변인은"박후보는 또 대선을 의식해 엄청난 숫자인 300여명의 정무직공무원들을 채용해 공무원조직을 무기력에 빠지게 했으며,실제로 업무를 처리하는 일반직 공무원들은 업무량 증가로 심신이 지치고 일부는 자살을 선택하기도 했다"며"박후보는 이 점에 대해 명확하게 사과하기를 바란다"고 촉구하면서"박후보는 또 서울시 집행 위탁사업을 불투명하게 집행하고 좌파시민단체들을 먹여살리는데 주력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데 이 부분에 대해선 수사당국이 나서서 철저하게 조사하기를 촉구한다"고 성명했다.

안기한 기자  agh0078@naver.com

<저작권자 © 뉴스프리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기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