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미디어, 붓의 가치 실현
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정당 포토뉴스
자유한국당, 제2차 긴급 남북정상회담 절차나 투명성, 동맹국간의 관계에서 문제점 지적김정은과의 만남이 전화통화하다가 즉석에서 이루어졌다.
  • 안기한 기자
  • 승인 2018.05.26 18:48
  • 수정 2018.05.26 22:48
  • 댓글 0

[뉴스프리존=안기한 기자]자유한국당 정태욱 대변인은 26일 제2차 긴급 남북정상회담에 대한 구두논평을 했다.

정 대변인은 구두논평을 통해"오늘 문재인 대통령이 전격적으로 판문점에서 제2차 남북정상회담을 열었다고 한다. 구체적인 내용은 내일 문재인 대통령이 별도로 발표한다고 한다"며"당초 6.12 예정되어 있던 북미정상회담 개최여부가 불투명해지는 등 급변하는 한반도의 정세에 비춰볼때 남북정상이 허심탄회하게 논의하는 기회를 가질 필요성은 인정한다"고 했다.

그러나 "정상회담의 절차나 투명성, 동맹국간의 관계에서 문제점을 지적하지 않을 수가 없다"고 지적했다. 

제2차 긴급 남북정상회담 사진=청와대 

정 대변인은 "첫째, 김정은과의 만남이 전화통화하다가 즉석에서 이루어졌다고 한다"며"법률적으로는 아직 반국가단체에 해당되는 김정은과의 만남을 국민에게 사전에 충분히 알리지 않고, 충동적으로, 전격적이고, 비밀리에, 졸속으로 이루어졌다.수 많은 문제점이 제기될 것이다. 한 나라의 지도자로서 너무나 가벼운 처신이다"라고 지적했다. 

둘째, "배석자가 거의 없이 장시간 김정은과 대화를 했는데, 그 내용에는 대한민국의 안보와 운명에 심각한 영향을 미칠 내용이 포함되어 있을것이다"며"당연히 즉각적이고 투명하게 밝혀야 할 사안을 뒤로 미루는 것은 대화내용에서 심각한 왜곡이 예상된다.대화내용을 지금이라도 즉각 공개해야 할 것이다"라고 촉구했다. 

셋째, "그런데 이번에 남북정상회담 이전에 미국과 얼마나 소통을 한 연후에 했는지 국민으로서 매우 궁금하다"며"문정부는 한미동맹문제를 제기할때마다 문제 없다고 큰 소리 쳐왔다. 그러나 5.22 한미정상회담하고 돌아오는 뒤통수에서 북미정상회담 취소통보를 받은 바 있다.이번에도 대충 좋은 말로 한미간에 조율했다는 식으로 할 것이 아니라 한미간에 구체적으로 어느정도 소통 후에 판문점 회담을 가졌는지를 밝혀야 할 것이다"고 논평했다.

안기한 기자  agh0078@naver.com

<저작권자 © 뉴스프리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기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