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배우 김교순, ‘인생무상’ 떠올리게 만들어… 이런 모습으로 등장할 줄이야
상태바
배우 김교순, ‘인생무상’ 떠올리게 만들어… 이런 모습으로 등장할 줄이야
  • 심종완 기자
  • 승인 2018.06.14 13: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방송캡쳐

[뉴스프리존=심종완 기자] 배우 김교순의 근황이 공개돼 시청자들의 지대한 관심을 모았다.

지난 1일 오후 방송된 TV조선 ‘시그널’에는 배우 김교순의 일상이 전파를 탔다.

과거 큰 인기를 얻었던 배우 김교순이 25년 만에 대중들에게 모습을 드러내자 대중들은 충격을 받았다. 그녀는 입술에 빨간색 립스틱을 잔뜩 칠하는 등 짙은 화장에 검은색 옷을 입고 동네를 돌아 다녔다.

동네주민들은 그녀를 펭귄 할머니라고 불렀고, 그녀의 집에서는 썩은 음식, 바퀴벌레, 쓰레기가 가득차 접근이 어려울 정도였다.

배우 김교순은 1970년대, 글래머러스한 몸매와 세련된 외모로 큰 인기를 누리던 스타이다.

이후 재일교포와 결혼 소식과 더불어 육아에 전념하다 1990년대 초 국내로 복귀했지만 어느 순간부터 그의 근황은 전해지지 않았다.

제작진은 동료 김형자를 데려와 설득을 시도했고 출연을 거부하던 김교순은 결국 도움의 손길을 잡았다.

악취까지 가득한 25평의 아파트. 입주민과 자원봉사자의 도움으로 청소와 방역에 돌입했고 그렇게 20명이 48시간 동안 대청소 끝에 새로운 보금자리를 마련하게 됐다.

마지막 배우 김교순의 환한 미소에 시청자들 역시 안도했고, 그의 새로운 삶에 대한 응원이 이어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