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맛있는 녀석들’ 거제 전통시장 접수에 나섰다…김준현 “육체가 허락한다면 끝없이 먹고파”
상태바
‘맛있는 녀석들’ 거제 전통시장 접수에 나섰다…김준현 “육체가 허락한다면 끝없이 먹고파”
  • 심종완 기자
  • 승인 2018.06.29 19: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코미디TV

[뉴스프리존=심종완 기자]  맛있는 녀석들이 ‘시장이 반찬이다’는 말을 제대로 해석했다.

29일 방송되는 ‘맛있는 녀석들’에서는 밥통을 통째로 들고 거제 전통시장 접수에 나선 유민상, 김준현, 김민경, 문세윤의 모습이 그려진다.

김준현은 “밥통을 들고 다니니 설렘이 커지고 전의가 불타오른다”며 기대감을 전했고, 유민상도 “시장 지붕을 열고 밥을 던진 후 전체를 비벼 대형 비빔밥을 만들고 싶다”고 말해 대단한 먹방을 예고했다.

이들은 시장 구석구석을 돌며 먹고 싶은 반찬을 구입했고 그 자리에서 푸짐한 식탁을 펼쳐 시선을 모았다.

문세윤은 “기본 밥 3공기는 가겠다”며 으름장을 놓았으나 섬으로 촬영만 가면 한 입만에 걸리는 징크스에 불안한 기색을 감추지 못했다. 

과거 문세윤은 나고야 특집에서 이틀에 한 끼 밖에 못 먹는 불운을 겪었고, 제주도 특집 때도 한 입만에 걸려 비싼 갈치조림을 바라만 보고 있어야 했다. 거제 역시 육지와 다리로 연결된 섬으로 징크스를 깰 수 있을지 궁금증을 안겼다.

한편, 김준현도 “육체가 허락한다면 끝도 없이 먹고 싶다”고 말해 제작진을 긴장시켰다.

김준현은 이를 실천이라도 하듯 첫 술을 뜬 후 자신이 얼마나 먹었는지 기억을 못하는 해프닝을 벌여 모두를 폭소케 했다.

남해로 식도락 여행을 떠난 ‘맛있는 녀석들’은 금요일 저녁 8시 코미디TV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