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선 “문재인 정부 성공 도울 수 있는 통합형 당 대표 나와야”
상태바
박영선 “문재인 정부 성공 도울 수 있는 통합형 당 대표 나와야”
  • 전성남 기자
  • 승인 2018.07.01 15: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제 평가 아직은 빠르고 박근혜 4년 경제 실정 마무리 이후 결과 지켜봐야”
박경선 민주당 국회의원./사진제공=국회

[뉴스프리존,국회=전성남 기자]박영선 민주당 국회의원은 ‘당 대표 선거’와 관련 “문재인 정부 성공을 도울 수 있는 통합형 당 대표가 나와야 된다”고 밝혔다.

박 의원은 ‘당 대표가 마치 개인 독점 권력으로 여기는 인식이 있다는 비난’에 “저는 그래서 당 대표 선거를 통해 과거 낡은 연결 고리가 될 수 있는 많은 문제점 등의 제거와 시대적 변화 요구에 맞춤형으로 당을 지휘 할 수 있는 당 대표가 되어야 한다는 주장”이라며“이것은 문재인 정부 성공에 국회 역시 3권 분립에 맞는 건전한 국회의 제대로 된 역할이자 미래 지향적인 국회 모습”이라고 강조했다.

박영선 의원은 “민주당 전당대회가 국민적 관심을 불러일으키는 것도 계파를 통한 또는 특정인 중심으로 펼쳐지는 낡은 갈등들을 이번 기회에 아주 없앨 수 있는 것이 아닌가 하는 기대로 보여 진다”며“이것은 우리 헌정사에도 변화의 시대에 살고 있는 유권자인 국민을 위해서라도 때늦은 감이 있으나 바람직하고 당연한 일”이라고 역설했다.

‘국회 역할이 없다는 지적’에 박 의원은 “민주당이 130석 가지고 할 수 있는 게 정말 없다”며“자유한국당 핑계가 아니라 야당 협조 없이 여당 혼자 정말 어렵다”고 여당인 민주당이 처한 현실의 한계를 호소했다.

‘문재인 정부의 경제가 기대에 못 미친다’는 점에 박영선 의원은 “문재인 정부 출범 지난 1년 동안 경제성과를 내기가 어려웠다”면서“이것은 박근혜 4년 경제정책 실정에 대한 뒷정리 마무리로 사실상 제대로 된 경제성과를 수 있는 상황이 아니었다”면서“박근혜 4년 경제실정에 대한 마무리가 거의 끝나가고 있어 이제부터라도 경제 성장 목표를 설정해 투자를 과감하게 추진하게 되면 성과는 나타날 수 있다”고 자신했다.

‘경제 성장을 위한 정부 투자 등에 대해 국회가 대중인기영합이라는 덫 씌어 투자 발목 잡고 흔들면 일이 되겠는가’에 박 의원은 “아직 국회 원 구성이 안 되어 그렇지 조만간 원 구성이 끝나면 정부 정책에 대한 일방적인 발목잡기를 하지는 못 할 것으로 전망한다”고 예상 해줬다.

박영선 의원은 그러면서 “문재인 정부의 과감한 투자는 일례로 도시재생, AI 등 다양한 분야에 투자가 이뤄져 가시적인 성과를 낼 수 있는 여지는 많다”며“이런 것이 정부와 국회 협조를 통한 정부 정책의 전폭적인 지원으로 이뤄지기 위해서라도 민주당 전당 대회를 통해 당 대표가 누가 되느냐는 아주 중요한 것이 됐고 문재인 정부의 경제 성과 평가는 이 이후에 이뤄져도 늦지 않는다”고 분명한 입장을 내놨다.

‘당 대표 출마’에 대해 박영선 의원은 “지금 다양한 목소리를 수렴 중”이라며“상황 정리가 끝나는 대로 공식적인 입장 표명을 하겠다”는 여운을 남겼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