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경제일반 포토뉴스
‘중년 고시’ 공인중개사 시험에 2030몰려
  • 김종용 기자
  • 승인 2018.07.02 11:22
  • 수정 2018.07.02 11:24
  • 댓글 0

[뉴스프리존=김종용 기자] ‘중년 고시’로 불리는 공인중개사 시험에 10~30대 응시자가 몰려들고 있다고 한다.

청년 취업난이 극심한 데다 정년이 보장되지 않는 고용불안 등이 10~30대 응시자 증가의 배경으로 꼽히고 있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지난해 치러진 제28회 공인중개사 1·2차 시험에 응시한 20~30대는 7만8245명으로 전체 응시자의 38%를 차지했다.

2년 전과 비교하면 20대는 1만3928명에서 2만3239명으로 2배 가까이 늘어난 수치이다.

10대 응시자도 같은 기간 143명에서 600명으로 약 4배로 급증했습니다.공인중개사 시험에 청년들이 몰리면서 2013년 10만2160명이던 공인중개사 시험 응시자는 지난해 20만5197명을 기록하며 4년 만에 2배 이상으로 늘었다.

서울 서초동 A공인중개사학원 관계자는 “예전에는 퇴직한 50~60대가 주로 찾았는데 요즘은 20대는 물론 30~40대 주부도 많이 찾는다”고 설명했다.

청년들이 공인중개사 시험에 응시하는 이유는 중년들의 사정과 비슷하다. 막연한 미래에 ‘보험’ 하나가 필요해서라는 이유 입니다. 공인중개사 응시자가 늘면서 개업 공인중개사 수도 폭발적으로 늘고 있다.

이처럼 공인중개사 응시생과 자격자 수가 크게 늘고 있지만 전망은 밝지 않다고 한다.

정부의 부동산시장 규제 등으로 최근 아파트 거래가 급감하는 등 중개업소 운영이 쉽지 않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한국공인중개사협회 관계자는 “마땅한 일자리가 없다 보니 시장 환경이 어려운 줄 알면서도 개업하는 이들이 늘고 있다”고 지적했다.

한편, 퇴직을 했거나 퇴직을 앞둔 사람들이 취득하고 싶은 자격증 1위는 ‘조리사 자격증’인 것으로 나타났다.

여러 가지 이유가 있겠지만 조리사 과정을 배우면 내 스스로 요리를 해 먹을 수 있을 뿐 아니라 가족들에게 뽐내면 베풀 수도 있어서 아닐까 싶다.

물론 조리사 자격을 취득해 취업이 되면 금상첨화겠다. 취득하고 싶은 자격증 2위는 ‘외국어 관련 자격 증’이고 뒤를 이어 ‘공인중개사’ ‘바리스타 자격증’순이었다.

지식산업사회에서 자격증만큼 확실한 재산도 없을 것이다.

김종용 기자  doa1152@naver.com

<저작권자 © 뉴스프리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종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