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대구·경북
[주위] 장마철 야생 독버섯 주의, 매년 중독사고 꾸준히 발생- 어릴 때 일반 식용버섯과 구분 어려워, 야생버섯은 함부로 섭취 말 것 당부 -
  • 유상현 기자
  • 승인 2018.07.03 14:40
  • 수정 2018.07.03 15:07
  • 댓글 0

[뉴스프리존,경북=유상현 기자]  경상북도 농업기술원은 최근 장마철 무더운 날씨와 비가 자주 내리면서 야생 독버섯이 돋아나고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고 밝혔다.

최근 아침, 저녁으로 기온이 하강하고 습기가 풍부해 버섯이 서식하기 좋은 환경이 갖춰져 독버섯을 포함한 다양한 버섯들을 산에서 쉽게 접할 수 있다.

야생독버섯(개나리광대버섯=아마톡신 중독을 일으키는 버섯)

독버섯은 화려하고 탐스러워 등산객들의 눈길을 끌기 쉬워 야생에서 버섯을 채취하거나 섭취하는 행위는 위험하다고 주의할 것을 당부했다.

특히, 일부 독버섯은 어릴 때 일반 식용버섯과 그 모양새나 색깔이 비슷하고 냄새도 독하지 않아 식용 버섯으로 착각하기 쉽다.

야생독버섯(독우산광대버섯=아마톡신 중독을 일으키는 버섯)

국내 야산에는 식용이 가능한 버섯과 함께 독우산광대버섯, 개나리광대버섯, 마귀광대버섯, 화경버섯, 노란다발버섯 등 60가지 이상의 독버섯이 자생하고 있다.

버섯 중독사고를 일으키는 주범인 독우산광대버섯은 어릴 때 작은 달걀모양이고 성장하면 백색의 대와 갓이 나타나 갓버섯이나 식용버섯으로 착각하기 쉽다.

또한, 개나리광대버섯은 꾀꼬리버섯(식용)으로, 노란다발버섯(독버섯)은 개암버섯(식용)으로 잘못 알고 먹는 일이 생기고 있다.

독버섯 중 일부는 어릴 때는 일반 식용버섯과 그 모양새나 색깔이 비슷하고, 냄새도 독하지 않아 식용 버섯으로 착각하기 쉽다.

독버섯은 먹은 뒤 6~8시간 후면 구토나 설사, 근육경련, 환각 등의 증세가 나타나 심한 경우 사망할 수 있어 잘 모르는 버섯은 함부로 먹지 말아야 하며 주변에서 만나는 야생버섯 대부분은 독버섯으로 의심하고 먹지 않는 것이 최선이다.

신용습 경북도 농업기술원 농업환경연구과장은 “최근 건강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재배버섯은 물론 자연에서 채취한 다양한 식용버섯의 이용이 늘고 있어 독버섯 중독사고도 매년 꾸준히 발생하고 있다”며 “야생에서는 절대 버섯을 채취해 먹지 말아야 하고 독버섯을 먹었을 때는 소금물로 토해내고 즉시 병원으로 가야하며 독버섯의 종류에 따라 작용하는 독성분이 다르므로 섭식한 버섯을 꼭 가지고 갈 것”을 당부했다.

한편, 식약청 통계에 의하면 최근 7년 동안 30여명이 독버섯을 섭취해 병원치료를 받았고 이 중 10여 명이 사망했다.

올해 5월에는 이란 서부 7개 주에서 독버섯을 먹어 9명이 사망하고 721명이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고 이란 ISNA 통신이 보도하기도 했다.

유상현 기자  ycstory1@naver.com

<저작권자 © 뉴스프리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상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