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건/사고 포토뉴스
더리코 김창수 대표, 환치기 사기 피해자들에게 '무응답'으로 일관본인 흔적 지우기, 사업자 명의 변경 시도
  • 임새벽 기자
  • 승인 2018.07.08 18:24
  • 수정 2018.07.08 18:24
  • 댓글 0

[뉴스프리존=임새벽 기자] 지난달 23일 (주)더리코(대표 김창수) 본사 앞에서 열린 '환치기 사기' 고발 기자회견 이후 진행된 후속 조치가 피해자들에게 더 큰 분노를 자아내고 있다.

피해자들에 따르면 고발 기자회견 후 김창수 대표는 사무실 내 사진을 치우는 등 본인 흔적을 지우고, 사업자 명의를 박모씨로 바꾸려는 시도를 진행 중인 것으로 들어나 사실상 도피 행각을 벌이는 것이 아니냐는 의혹을 받고 있다.

이에 피해자들은 코인사업을 함께하던 배영학씨와 함께 김창수 대표를 유사수신행위 및 사기죄 혐의로 지난 6월말 검찰에 고발한 상태이다.

피해자들은 “김창수 대표는, 중국에 머무르며 역시 코인 사업을 하던 배영학씨를 통해 조선족 사회에서 한참 유행하던 리플코인을 겨냥했다”며 “자신들이 취급하던 PR코인이 유명거래소에 상장돼 큰돈을 벌면 다시 리플코인으로 바꿔 주겠다”고 과정을 설명했다.

조선족 피해자들은 김 대표와 배씨의 제안으로 환전하였으나 “PR코인은 초기에 살짝 오르는 것 같더니 지금은 거래량도 환전 가치도 거의 없는 빈껍데기가 됐다” 고 호소했다.

이에 김 대표는 “자신들의 자유의지로 조금 더 경제적으로 나아지기 위해 투자를 한 것인데 생각만큼 이익이 나지 않았다고 돌려달라는 주장은 이해하기 힘들다”고 반박했으며, 피해자 기자회견 후 어떠한 공식적인 입장을 내놓지 않은 상태다.

또 다른 피해자들도 곧 한국에 입국해 시위 및 기자회견을 할 예정이라고 발표하며, 기존 피해자들과 연대해 검찰에 고소 및 고발 조치로 강력하게 대처할 것이라고 알려왔다.

피해자들은 “더리코 김창수 대표는 엄청난 부를 축적하며, 침향사업에 매진하고 있다”고 꼬집으며 “우리의 피해는 무려 리플코인 3,300만 개에 달한다”고 덧붙였다.

가상화폐의 신뢰성에 대한 의견이 분분한 상황에서 김창수 대표의 후속 조치가 사회문제로 비화될 수 있는 가능성이 큰 분위기 가운데, 정부와 검찰의 신속한 대처가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임새벽 기자  lsbwriter3@gmail.com

<저작권자 © 뉴스프리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새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