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토뉴스 줌인 포토뉴스
[포토] 바른미래당 제10차 원내정책회의 김관영 모두발언 "靑, 한민구 등 민간인이 된 관련자 수사방안 내놓아야"
  • 이준화 기자
  • 승인 2018.07.12 10:03
  • 수정 2018.07.12 10:14
  • 댓글 0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1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10차 원내정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김 원내대표는 최근 불거진 국군기무사령부의 계엄령 문건 작성 의혹 등과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은 군 통수권자로서 현 정부까지 이어진 기무사의 정치개입행태를 왜 그간 파악하지 못했는지 국민이 납득할 수 있도록 설명해야 한다"면서 "상임위 구성을 마치는 대로 국방위·운영위를 열어 진상파악을 위한 청문회 등 국회 차원의 조치를 취할 것을 공식으로 제안한다"고 밝혔다. 바른미래당 김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한민구 당시 국방부 장관을 비롯한 대다수 관련자가 이미 민간인이 됐다"며 이같이 말했다.

[뉴스프리존, 국회= 이준화 기자]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1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10차 원내정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김 원내대표는 최근 불거진 국군기무사령부의 계엄령 문건 작성 의혹 등과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은 군 통수권자로서 현 정부까지 이어진 기무사의 정치개입행태를 왜 그간 파악하지 못했는지 국민이 납득할 수 있도록 설명해야 한다"면서 "상임위 구성을 마치는 대로 국방위·운영위를 열어 진상파악을 위한 청문회 등 국회 차원의 조치를 취할 것을 공식으로 제안한다"고 밝혔다. 바른미래당 김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한민구 당시 국방부 장관을 비롯한 대다수 관련자가 이미 민간인이 됐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준화 기자  ljhljh20@naver.com

<저작권자 © 뉴스프리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준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