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정치일반 포토뉴스
김경수, "강금원회장 추도식중에 벌어진 도청 압수수색 유감"김진표 "특검이 수사 결과로 말하는 것이 아니라 언론을 등에 업고 여론 재판으로 몰아가면서 (노회찬사건) 일까지 벌어졌는데 지금도 그런 행위를 이어가는 것이 아닌지 의심이 든다 범죄를 수사하라고 국민 세금으
  • 김은경 기자
  • 승인 2018.08.02 18:41
  • 수정 2018.08.03 12:23
  • 댓글 1

-김진표 "마치 '논두렁 시계'를 연상시킬 정도로 의도적인 허익범 특검의 언론 플레이

[뉴스프리존= 김은경 기자]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6년전 고인이 된 고 노무현 대통령의 영원한 벗 강금원 회장의 추도식에 참석했다고 밝혔다.

이명박정권이 노무현대통령을 망신시킬 목적으로 표적수사했을 때 가장 먼저 수사를 한 대상이 고 강금원회장이나 노대통령과 강회장사이에서 나온것은 아무것도 없었다/ 사진 세종시민 제공

충주에 있는 고 강금원 회장의 묘소에는 강회장과 노무현 대통령을 그리워하는 분들이 많이 참여했다고 밝혔다. 또한 추도식을 진행하던 중 특검이 도청을 압수수색 한것에 대해 예기치 않은 일이라며 유감을 표시했다.

김경수 도지사는 "특검은 제가 요구했고 그 어떤 조사든 당당하게 응하겠다고 수차례 걸쳐 밝힌 바 있다"고 하면서 그 입장은 지금까지 변함이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이제 갓 1개월 남짓 된 도청 사무실과 비서실까지 왜 뒤져야 하는지 상식적으로 이해하기 어렵다"고 하면서 “(수사에) 필요한 것은 당연히 앞으로도 협조할 것”이라고 한결같은 본인의 입장을 밝혔다.

 

한편, 김진표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김경수 지사의 입장을 대변했다.

이날 특검의 김경수 경남도지사 압수수색과 관련해서 “구시대적 마녀사냥을 멈춰야 한다”고 지적하고 “김경수 지사가 밝힌 것처럼, 허익범 특검은 지금 이미 경찰조사에 밝혀진 사실을 가지고 새로운 무언가가 나온 것처럼, 마치 ‘논두렁시계’를 연상시킬 정도로 의도적이고 악의적인 망신주기 수사를 하고 있다”고 허익범 특검에 대한 공세를 펼쳤다.

이어서 “지난 지방선거 때 야당이 드루킹으로 정치공세를 펼칠 때 김경수 지사가 어떻게 했느냐? 김경수 본인이 특검을 가장 먼저 요구했고 어떤 조사든 당당하게 임하겠다고 하지 밝히지 않았느냐?”며 재차 특검의 압수수색에 대해 불편한 기색을 감추지 않았다.

지난 지방선거 기간에 경남으로 선거운동을 하러 갔을 때도 김경수를 당당히 지지했다며 허익범 특검팀에 일갈을 안겼다.

6.13지방선거에 김경수 도지사를 지지하며 응원하던 김진표의원(우측) / 사진 인터넷 자료

김은경 기자  saint444455@gmail.com

<저작권자 © 뉴스프리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은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