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교통부는 후분양, 민간건설사에 공공택지 우선 공급
상태바
국토교통부는 후분양, 민간건설사에 공공택지 우선 공급
  • 정은미 기자
  • 승인 2018.08.09 00: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프리존= 정은미 기자] 앞으로 후분양을 시행하는 민간 건설사에 공공택지를 우선 공급한다.

또한 협동조합, 사회적기업, 비영리법인 등 사회임대주택에 참여하는 사회적 경제주체에게는 점포겸용단독주택용지의 공급가격을 낙찰가격이 아닌 감정평가액으로 공급해 지원을 강화한다.

국토교통부는 후분양 주택공급 활성화 방안의 후속 조치로 이 같은 내용의 택지 우선 공급 근거를 마련하고 사회임대주택 공급 확대를 위한 점포겸용단독주택용지 공급가격을 개선하는 내용을 포함한 ‘택지개발업무처리지침’, ‘공공주택업무처리지침’, ‘공공지원민간임대주택 등에 관한 업무처리지침’ 일부 개정안을 마련해 8일부터 행정예고한다고 밝혔다.

먼저 아파트 건축 공정률이 60%에 도달한 이후 입주자를 모집하는 자에게 공동주택용지를 우선 공급할 수 있는 근거를 마련하고, 택지 우선 공급 이후 후분양 조건의 이행 여부를 담보하기 위한 방안도 갖췄다.

또한 사회임대주택 점포겸용단독주택용지 공급가격을 개선한다.

점포겸용 단독주택용지를 주택도시기금에서 50% 이상 출자하는 리츠 또는 협동조합, 사회적기업 등 사회적경제주체에게 공급하는 경우 공급가격을 감정평가액으로 적용할 수 있도록 개선한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