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경제일반
韓電, 이달 들어 시총 1조 8296억 증발
  • 정은미 기자
  • 승인 2018.08.10 00:05
  • 수정 2018.08.10 09:06
  • 댓글 0

[뉴스프리존= 정은미 기자] 한국전력이 탈(脫)원전 정책으로 인한 실적 악화에 이어 2716억 원 규모의 전기요금 할인 비용까지 떠안는 이중고에 시달릴 것으로 보인다.

정부가 2015, 2016년 누진제를 한시적으로 완화했을 때도 한전은 각각 1300억 원, 4200억 원 규모의 요금 인하 분을 전부 부담한바 있다. 

당시엔 한전의 연간 영업이익이 10조 원을 웃돌았지만 올해는 탈 원전 정책 여파로 2개 분기 연속 적자를 내고 있어 실적 악화가 더 심해질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 것 이다.

최근 영국 무어사이드 원전 프로젝트의 우선협상대상자 지위를 상실하는 등 한전의 원전 수출 구상에 제동이 걸렸고 자회사 한국남동발전의 북한 석탄 수입 의혹까지 겹쳐 주가가 곤두박질쳤다.

이 같은 경영수지 악화는 2013년 11월 18일(2만9800원) 이후 4년 9개월 만의 최저처이다.

이달 들어서만 한전의 시가총액은 1조8296억 원이 증발했다.

정은미 기자  sarfin@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프리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은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