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정당 포토뉴스
김성태, "정부는 업자의 일탈 가능성이 있다며 일개 업자 문제로 돌리려 한다"
  • 김선영 기자
  • 승인 2018.08.10 13:52
  • 수정 2018.08.10 14:54
  • 댓글 0

[뉴스프리존= 김선영 기자]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는 10일, 최근 북한산 석탄반입 논란과 관련 "한미공조,대북공조는 물론 국익에 심각한 영향을 줄 수밖에 없는 심각한 문제라는 점에서 어떻게 문제를 풀어갈지 조심스럽다"고 밝혔다.

이날 김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이같이 말한 뒤 "한반도 운전자가 북한 석탄 운송자를 뜻하는 것이냐"고 일갈했다.

김 원내대표는 또 와교부와 관세청 등을 향해 강하게 바난했다. 김 원내대표는 "어제 외교부가 해당 석탄은 러시아산이라고 말하며 안보리 제재안 위반행위는 없다고 밝히자마자 세관 당국은 해당 석탄이 북한석탄이 맞다고 했다"며 "정부는 업자의 일탈 가능성이 있다며 일개 업자 문제로 돌리려고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김 원내대표는 "하지만 3월 드루킹 이름이 처음 알려졌을 때도 문재인 정권은 개인의 일탈이라며 꼬리를 자르려 했다"고 주장했다.

특히 김 원내대표는 전날 북측이 차기 남북 정상회담 준비를 제안한 것에 대해서도 "민주당이 지방선거 싹쓸이 한 것과 북한산 석탄 말고는 아무것도 달라진 게 없다"며 "남북정상회담이 더 이상 실질적인 성과 없이 정략적 목적에 따라 이용되는 상황이 벌어져선 안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선영 기자  libra3333333@gmail.com

<저작권자 © 뉴스프리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선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