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권 대표 커리어 성공학] 다중언어능력과 '자기효능감(Self-Efficacy)'
상태바
[이인권 대표 커리어 성공학] 다중언어능력과 '자기효능감(Self-Efficacy)'
  • 이인권 논설위원장
  • 승인 2018.08.25 17: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인권 논설위원장 / 문화커뮤니케이터

세계 역사를 통해 인류에 큰 공적을 남긴 사람들 중에 유태인이 많다. 그래서 유태인을 우수한 민족으로 여긴다. 아인슈타인, 프로이드, 토마스만, 빌게이츠, 스필버그, 토플러, 록펠러, 에디슨, 번스타인, 로스차일드, 키진저 등등 ...

그런가 하면 전 세계 검색사이트 중 랭킹 1위인 구글의 창업자는 세르게이 브린과 래리 페이지라는 유태인 청년이었으며 페이스북의 창시자인 마크 주커버스도 유태인의 젊은이였다.

이처럼 유태인은 과학자, 연예인, 음악가, 작가, 학자, 발명가, 경제인, 언론인, 정치인 등 모든 분야에서 이름을 떨쳤다. 어느 학자는‘유태인이 없었다면 인류의 현대 문명도 존재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말하기까지 했다. 그뿐만이 아니다.

유태인의 인구는 1700만 명에 불과하지만 노벨상 수상자 중 약 23퍼센트가 유태인이며, 미국의 유명한 대학 교수의 약 30퍼센트가 유태인이다. 사실 미국 총 인구 중 유태인이 차지하는 비율이 3퍼센트 미만이지만 그들은 각 분야에서 성공을 거두었다. 미국 억만장자 40퍼센트가 유태인 출신이라고 한다.

2천 년 동안 핍박받던 민족이 지금 글로벌 리더가 되어 미국을 움직이고 세계를 휘어잡게 된 것은 유태인식 육아 및 교육방식에 있다고 할 수 있다. 가정에서 탈무드를 중심으로 이루어지는 기초교육은 유대인들로 하여금 무엇보다 ‘자기효능감(self-efficacy)'을 갖게 만들었다. 자기효능감이란 ’주어진 과업을 성공적으로 수행할 수 있다고 믿는 기대와 믿음과 효율적 능력‘을 일컫는다.

유태인들은 어릴 때부터 외국어를 익히는 습관을 몸에 배도록 하고 있다. 유태인들은 대개 2개 언어 이상의 말을 할 줄 안다. 유태인들은 박해를 피해 전 세계에 흩어져 살게 되다보니 자연스럽게 여러 나라의 언어를 터득하게 되었다. 그들은 태생적으로 ‘다중언어(multilingual)’ 환경에서 언어학습을 받으면서 성장하게 됐다.

몇 개 국어들을 자유로이 쓰게 되는 유태인들은 당연히 머리가 명석해지고 똑똑해 질 수밖에 없었다. 이러한 언어훈련을 통해 그들은 다중 지능의 소유자가 된 것이다. 동시에 여러 개의 언어를 구사하다 보면 지적 능력이 길러지게 되어 있다.

유태인의 교육은 끊임없는 질문을 통한 탈무드식 토론 교육에 중점을 두고 있다. 여기에 언어를 단기간 내 효과적으로 배울 수 있도록 프로그램을 편성하고 있다. 한 마디로 '더 좋은 질문은 더 좋은 해답을 얻는다‘고 탈무드는 가르친다.

그래서 각 과목을 토론 형식으로 수업을 진행하면서 영어를 병용함으로써 자연스럽게 실질적인 영어 커뮤니케이션 능력을 발전시킬 수 있도록 구성되어 있다. 또한 다양한 활동을 통해 영어를 최대한 재미있고 쉽게 배울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여 영어는 쉽고, 일단 배운 것은 바로 활용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심어 주도록 설계되어 있다. 바로 유태인식 영어교육 방법인 것이다.

심리학의 아버지로 불리는 프로이드도 라틴어, 프랑스어, 독일어를 불편 없이 자유롭게 썼다고 한다. 이처럼 유태인들은 어려서부터 몇 개 나라말을 씀으로써 모국어, 즉 한 가지 언어만 사용하는 사람들에 비해 언어능력이 훨씬 뛰어났다.

말할 것도 없이 몇 개 언어를 구사하는 유태인들의 지식과 정보 경쟁력, 그리고 다양한 외국어를 닦으면서 체득한 상상력과 창의력은 월등했다. 유태인들의 창의성과 글로벌 마인드와 도전정신의 고취는 바로 그들에게 세계적인 경쟁력을 갖추도록 하는 원동력이 된 것이다.

유태인들은 이러한 특별한 교육체계를 통해 일찍이 인생과 사업의 지혜를 바탕으로 한 경영기법을 통해 세계를 움직였다. 지혜라는 것은 지식을 기초로 한다. 지식의 범주가 넓으면 넓을수록 지혜의 폭은 더욱더 깊어지게 되어 있다. 여러 개의 언어를 구사하면서 그들은 수많은 정보를 접할 수 있었다. 어떻게 보면 거기에서 창의적이며 독창적인 지혜를 얻어낸 것이다.

유태인들은 인간에게 있어 가장 중요한 것은 지성이라고 믿는다. 그래서 유태인 사회에서는 왕보다도 학자를 더 훌륭하게 여겨 높은 존경의 대상으로 삼았다. 이것은 유태인들만이 갖는 자랑스러운 전통이다. 인간만이 지니고 있는 언어능력은 자신의 역량을 발휘하는 힘이 된다. 그렇기에 언어구사력은 지적 수준, 네트워킹, 정신적 가치를 키울 수 있는 바탕이 되는 것이다. 

글로벌 시대, 이제 우리가 한국어 하나에만 집착하지 말고 세계 공통어인 영어를 갈고 닦아 국제 경쟁력을 확보해야한다는 것을 세계를 지배하고 있는 유태인들로부터 교훈을 얻어야 할 것이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