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병국 의원, 한국형 ICO 가이드라인 정립을 위한 토론회’를 개최
상태바
정병국 의원, 한국형 ICO 가이드라인 정립을 위한 토론회’를 개최
  • 강대옥 선임기자
  • 승인 2018.08.28 12: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프리존, 국회=강대옥 선임기자] 바른미래당 정병국 의원이 29일 오전 10시 국회의원회관 제1세미나실에서 ‘<ICO 금지로 인한 국부유출 현실과 대안> 한국형 ICO 가이드라인 정립을 위한 토론회’를 개최한다.

정병국 의원은 “암호통화 ICO 금지 조치로 블록체인·암호통화 기업들의 ‘코리아 엑소더스’가 이어지고 있다”며 “국내 많은 스타트업들이 해외 ICO를 준비하고 있고 세계 각국은 ICO를 스타트업의 자본유치 창구로 키워가고 있는데, 우리나라만 블록체인 산업을 발전시키고 4차 산업혁명을 세계적으로 선도할 수 있는 절호의 기회를 걷어차고 있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정 의원은 “무조건적으로 ICO를 금지하는 것은 오히려 4차 산업혁명 시대에 역행하는 것”이라며 “이용자 보호를 전제한 ICO 허용을 위한 가이드라인을 마련해 블록체인·암호통화라는 4차 산업혁명시대의 새로운 기회를 살릴 수 있도록 각계 전문가들과 논의하고자 한다”고 토론회 개최 취지를 설명했다.

이번 토론회에는 △오정근 한국금융ICT융합학회 회장이 <ICO 금지로 인한 국부유출 현실과 대안>을 주제로 첫 발제자로 나서며, △이승명 스트리미 부대표가 <바람직한 ICO와 암호화폐 규제 방향>을 주제로, △권오훈 블록체인센터 센터장이 <4차 산업혁명 촉진을 위한 ICO 가이드라인>을 주제로 발제를 이어갈 예정이다.

한편, 토론자로는 △안창국 금융위원회 자본시장과 과장 △이재형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융합신사업과 과장 △조상규 중앙대 로스쿨 겸임교수(변호사) △김현진 인하대학교 로스쿨 교수 △김형기 볼트체인 대표 △김태현 ICO어드바이저(Cape Investment Securities) △고란 중앙일보 기자 △김용범 오킴스 법률사무소 변호사 △신용우 국회 입법조사처 조사관이 나설 계획이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