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농투성이 환갑의 내 친구
상태바
농투성이 환갑의 내 친구
  • 정설교 시인
  • 승인 2018.09.03 15: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투성이 환갑의 내 친구

7-80년대 지개목발 팽개치고

서울이나 울산으로 간 친구들은

장가라도 가서 가정은 꾸렸지만

 

골짝에서 농사만 짓던 친구는

환갑이 지난 나이에도

과부 손목 한 번 잡아보지 못하고

총각으로 늙었다.

 

흔 하디 흔한 밤거리 여자와 체온을 섞고

총각딱지라도 떼었더라면

몽달귀신은 면하고 후회는 적었겠지

 

저 밤나무 밤송이만 보아도 서러워라

누렁개는 붉은 성기자랑

귀농귀촌으로 돌아오는 복지농촌에서

평생을 혼자 늙어가는 내 친구여

 

밭고랑에 정겹게 노는 토종닭무리 / 사진 = 문해청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