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연예가 화제
현아♥이던, 열애 인정이 불러온 파장...큐브 측 "퇴출 결정, 신뢰 회복 불가능"
  • 이대웅 기자
  • 승인 2018.09.13 13:16
  • 수정 2018.09.13 13:28
  • 댓글 0

▲ 가수 현아와 펜타곤 이던 / ⓒ뉴스프리존 DB

[뉴스프리존=이대웅 기자] 가수 현아와 그룹 펜타곤 이던의 공개 열애가 결국 '퇴출'이라는 결과를 초래하게 됐다.

소속사 큐브엔터테인먼트는 13일 공식 보도자료를 내고 "현아, 이던의 퇴출을 결정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당사는 아티스트 매니지먼트를 하는 데 있어 서로 간의 신뢰와 믿음을 최우선으로 일해 왔다"면서 "수많은 논의와 고심 끝에 현아, 이던 두 아티스트와는 신뢰 회복이 불가능하다고 판단되어 두 아티스트의 퇴출을 결정지었다"고 이유를 설명했다.

앞서 현아와 이던은 지난달 2일 열애설에 휩싸였다. 당시 큐브엔터테인먼트는 "사실무근"이라며 빠르게 열애설 진화에 나섰으나, 다음 날인 3일 현아와 이던은 한 언론사와의 인터뷰를 통해 2년째 열애 중인 사실을 직접 밝혀 소속사와의 마찰을 빚었다.

이후 큐브엔터테인먼트는 현아와 이던, 후이가 결성한 프로젝트 그룹 트리플H의 ‘Retro Future’ 활동을 즉시 종료시켰다. 이던은 컴백을 앞두고 있는 그룹 펜타곤 활동에서 배제됐으며, 현아 역시 예정된 모든 일정이 취소됐다. 

한편, 이번 소속사의 퇴출 결정은 현아와 이던의 논의 없이 발표한 것으로 알려졌다. 스타성 있는 두 아티스트의 향후 귀추가 주목된다.

다음은 큐브엔터테인먼트 입장 전문이다

안녕하세요.

큐브엔터테인먼트입니다. 

큐브엔터테인먼트는 소속 아티스트 현아, 이던의 퇴출을 결정하게 되었습니다.

당사는 아티스트 매니지먼트를 하는데 있어 서로 간의 신뢰와 믿음을 최우선으로 일해 왔습니다.

수 많은 논의와 고심 끝에 현아, 이던 두 아티스트와는  신뢰 회복이 불가능 하다고 판단되어 두 아티스트의 퇴출을 결정 지었습니다.

지금까지 함께해준 두 아티스트와 팬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이대웅 기자  goglglgl@naver.com

<저작권자 © 뉴스프리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대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