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인천·경기 포토뉴스
경기도, 아파트 부실시공 및 하자 여부 사전 품질검수단 나선다사물인터넷 시대에 발맞춰 초고속정보통신 등의 확인을 위한 통신분야 위원 보강
  • 김용환 기자
  • 승인 2018.09.14 18:28
  • 수정 2018.09.14 18:42
  • 댓글 0

제7기 품질검수단 위촉 / 사진=경기도

[뉴스프리존,경기=김용환 기자] 경기도는 14일, 아파트 품질향상을 도모하고자 '제7기 경기도 공동주택 품질검수단 위촉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경기도교통연수원에서 진행된 이날 위촉식은 제6기 품질검수단 임기만료에 따른 것으로 도는 아파트 건설의 전문지식과 최근 기술동향 등을 습득한 기술사, 건축사 등 분야별 민간 전문가 100명을 제7기 품질검수단으로 위촉했다.

제7기 품질검수단은 최근 초고속정보통신건물 특등급 및 홈 네트워크 AAA 인증을 받는 아파트가 늘어나고 있어 통신분야 전문위원을 보강한 것이 특징이며, 임기는 10월 1일부터 2020년 9월 30일까지 2년간이다.

경기도 공동주택 품질검수제도는 도의 품질검수단이 입주를 앞두거나 준공 후 3개월 이내인 30세대 이상 공동주택, 50세대 이상의 도시형생활주택아파트 등을 대상으로 부실시공 및 하자 여부를 사전 점검 하는 제도로 2007년 전국 최초로 경기도에서 도입했다.

품질검수단은 그동안 도내 공동주택 1,327개 단지 87만여 세대를 검수해 총 5만4천여 건의 품질결함 및 하자를 발굴했으며, 94%를 시정 등 조치해 아파트 품질향상은 물론 입주자 만족도를 높였다.

경기도는 입주 예정자, 시공자, 감리자 등 총 5,352명을 대상으로 2017년까지 품질검수단에 대한 만족도를 조사한 결과, 86%인 4,626명이 품질검수 활동에 만족한다고 답해 높은 정책 신뢰도를 기록하고 있다.

도는 올해도 250개 단지를 목표로 품질검수를 실시, 8월말 현재 177개 단지(125,870세대) 아파트를 점검했다. 이 과정에서 9,400여건의 품질결함 및 하자를 발굴해 시․군 및 시공사에 시정 등 개선토록 조치했다.

이춘표 경기도 도시주택실장은 “품질검수제도는 부실시공 등을 이유로 건설사와 입주예정자 간에 발생하는 분쟁을 사전에 예방하는 효과가 크다”면서 “주택정책의 최종 사용자(소비자)인 도민의 입장에서 품질검수를 철저히 하여 입주자 만족도를 더욱 높여나가겠다”라고 말했다.

김용환 기자  news7004@daum.net

<저작권자 © 뉴스프리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용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