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연예일반
'복면가왕' 아스트로 윤산하, 앳된 외모와 달리 반전 보이스로 시청자 사로잡아
  • 이대웅 기자
  • 승인 2018.10.01 10:44
  • 수정 2018.10.01 10:57
  • 댓글 0

▲ 아스트로 윤산하 / (사진)='복면가왕' 방송 캡쳐

[뉴스프리존=이대웅 기자] 보이그룹 아스트로(ASTRO)의 막내 윤산하가 귀엽고 앳된 얼굴 뒤에 분위기 있는 반전 목소리로 시청자들을 단번에 사로잡았다. 

지난 30일 방송된 MBC '일밤 - 미스터리 음악쇼 복면가왕'(이하 '복면가왕')’ 1라운드에서는 추녀와 추남의 대결이 펼쳐졌다.

추남과 추녀는 윤현상의 '언제쯤이면'을 듀엣곡으로 불렀다. 윤상은 추남에 대해 "보기 드문 미성을 갖고 있다. 음정이 정확했다"고 평가했다. 유영석은 "부드럽고 말랑한 목소리였다"고 말 하며 추남, 추녀의 멜로디 조화에 "완곡을 들은 것 같은 포만감"이라고 평가를 내렸다. 판정단 모두 한 치 오차도 없이 완벽한 둘의 무대에 몰입했다. 

▲ 아스트로 윤산하 / (사진)='복면가왕' 방송 캡쳐

개인기 대결에서 추남은 방탄소년단의 박력 있는 댄스와 함께 애교를 선보여 스스로 '아이돌'임을입증해 판정단에게 결정적인 힌트를 제공했다. 

대결 결과 추녀가 2라운드에 진출했다. 이에 추남은 개인 무대에서 폴 킴의 '모든 날, 모든 순간'을 노래했다. 추남의 정체는 바로 그룹 아스트로의 막내 윤산하. 윤산하는 앳된 얼굴과 상반되게 감미로운 보이스로 분위기 있는 무대를 선보였다. 특유의 여린듯하면서 강단 있는 목소리로 무대를 '윤산하만의 색'으로 물들였다. 가면을 벗자마자 윤상은 "노래 잘한다"며 감탄했다. 판정단은 "귀엽다", "진짜 잘한다"는 반응으로 윤산하의 무대에 호응했다. 

▲ 아스트로 윤산하 / (사진)='복면가왕' 방송 캡쳐

그룹 아스트로에서 리드보컬을 맡고 있는 윤산하는 평소 그룹 내에서도 막내답게 애교가 많아 팬들로부터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멤버 중 하나다. 앳되고 여린 외모와는 달리 힘이 느껴지는 반전 목소리도 윤산하의 또 다른 매력이다. 평소 기타를 치며 노래하는 걸 즐겨 지난 2월에는 빌리어코스티와 콜라보한 디지털 싱글 '잘 알지도 못하면서'를 발표, 본인만의 어쿠스틱한 음악적 색깔을 표현해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이대웅 기자  goglglgl@naver.com

<저작권자 © 뉴스프리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대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