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시 멈추어] 自手成家, 형조판서가 된 노비
상태바
[잠시 멈추어] 自手成家, 형조판서가 된 노비
  • 안데레사 기자
  • 승인 2018.10.09 09: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프리존= 안데레사 기자] 조선 시대 노비의 신분을 벗어나 벼슬길까지 오른 인물 하면 대부분 장영실을 떠올립니다.
그런데 노비에서 8도의 관찰사를 전부 역임했으며, 형조판서까지 오른 인물이 또 있습니다.
바로 '반석평(1472~1540)'이라는 조선 중종 때의 문신입니다.

그가 학문을 쌓기 시작한 이유는 자신은 비록 미천한 노비일지라도 스스로 사람임을 잊지 않고 인간의 존엄을 유지하기 위해서였습니다.

그렇게 반석평은 노비 출신이었지만 주인집에서 반석평의 노비 문서를 불태워 면천해 주고 자신이 아는 반 씨 집안에 수양아들로 보내주었습니다.

일종의 신분세탁을 통해 과거 시험을 치를 자격을 얻은 반석평은 당당히 과거에 급제하여 출세를 거듭해 정 2품 형조판서까지 오르게 됩니다.

성호 이익의 '성호사설'에 따르면 반석평은 거리에서 옛 주인의 아들 이오성이 거지꼴로 돌아다니는 모습을 보고 타고 있던 가마에서 뛰어 내려와 절을 했다고 합니다.

이것은 그의 신분세탁이 들킬 수 있는 위험한 행동이었지만 반석평은 오히려 왕에게 자신의 원래 신분을 고하고 받은 벼슬자리를 내놓기를 청했습니다.

하지만 왕은 받은 은혜를 잊지 않는 반석평을 오히려 기특히 여기고 몰락한 이오성에게도 벼슬을 내려 복권하게 해주었습니다.

중종실록에서는 반석평이 비록 노비 출신이지만 문벌에 구애받지 않고 능력으로 등용된 바람직한 사례로 기록되어 있습니다.

노비의 신분이었지만 사람다움을 잊지 않기 위해 공부하고 노력한 반석평은 누구보다도 사람다운 사람이었을 것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받은 은혜를 잊지 않고 자신의 피나는 노력으로 쌓아 올린 모든 것이 무너질지도 모르는 위험에도 불구하고 가마에서 뛰어내려 절을 할 수 있었던 것입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