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코로나05/12 16시 기준

한국 확진자 10,909

한국 퇴원자 9,632

중국 확진자 82,918

중국 사망자 4,633

  •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상반기 교통사고 사망률 … 질병, 사망률 보다 낮아↓
상태바
상반기 교통사고 사망률 … 질병, 사망률 보다 낮아↓
  • 정은미 기자
  • 승인 2018.10.10 22: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프리존= 정은미 기자] 한국인이 암 때문에 숨진 역대 최다를 기록했지만, 선진국과 비교한 암 사망률은 가장 낮은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올해 9월까지 지자체별 교통사고 사망자 수가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8.5%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렇게 한국의 사망률은 선진국 가운데 낮은 수준이었지만, 사망 원인 가운데 폐렴이나 자살, 또는 교통사고에 의한 사망률은 눈에 띄게 높은 편이었다. 국토교통부와 경찰청은 올해 1월~9월 지자체별 교통사고 현황과 상반기 교통안전점검에 대한 지자체별 사후 조치 현황을 공개했다.

OECD 회원국 암 사망률 1위는 헝가리(2016년 278.8명)로 한국의 1.74배나 됐다. 〈통계청〉 관계자는 "암은 정책적 검진이 확대되는 추세라 진단이 잘 돼 사망까지 이르는 치사율이 떨어지고 있다"며 "사망자가 증가하는 대장암은 올해부터 만 50세 이상은 무료로 검진을 받을 수 있고, 암 사망자 1위인 폐암도 내년부터 고위험군은 무료검진을 받을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한국의 전체 사망률(인구 10만 명당)은 636.1명으로 OECD 회원국 중 일본(2015년 575.7명) 다음으로 낮았다.

하지만, 한국의 사망률 순위는 유독 폐렴과 자살에서 최상위권을 기록했다.

지난해 폐렴 사망률은 48.1명으로 36개국 중 두 번째로 높았다. 폐렴 사망률이 가장 높은 국가는 일본(2015년 49.0명)이었다.

한국의 폐렴 사망률은 2013년 34.8명에서 2014년 35.9명, 2015년 41.2명, 2016년 43.4명에서 작년 50명에 육박할 정도로 증가했다.

통계청 관계자는 "폐렴은 노인성 질환으로 특정 질병이 나타나지 않았다면 폐렴으로 사망하는 일이 많다"며 "한국의 기대수명이 일본보다 증가하고 있고 고령화가 급격하게 진행되고 있기 때문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한국의 지난해 자살로 인한 사망률은 23명으로 리투아니아(2016년 26.7명)에 이어 OECD 회원국 중 두 번째로 높았다.

한국의 자살률은 2013년 28.7명에서 2014년 26.7명, 2015년 25.8명, 2016년 24.6명에서 올해 23명으로 줄었지만 다른 선진국과 비교하면 여전히 높은 수준이었다.

한국의 지난해 교통사고 사망률은 9.6명으로 OECD 회원국 중 7위를 기록했다. 교통사고 사망률이 높은 국가는 멕시코(2015년 15.5명), 미국(2015년 12.6명), 칠레(2015년 12.0명) 등이었다.

한국의 교통사고 사망률은 꾸준히 감소하고 있긴 하다. 1995년 49명으로 정점을 찍고서 1998년 처음으로 30명대(33명)를 기록했다. 2001년에는 20명대(27.4명)로 내려왔고 2006년에는 10명대(19.9명)로 줄었으며, 지난해엔 처음으로 한 자릿수가 됐다.

정치핫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