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시 멈추어서] 리리카의 음식 가방
상태바
[잠시 멈추어서] 리리카의 음식 가방
  • 안데레사 기자
  • 승인 2018.10.11 08: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유트뷰 갈무리( 유기견, 리라카)

[뉴스프리존= 안데레사 기자] 브라질 상파울루 폐품 처리장에 '리리카'라는 이름의 개 한 마리가 살고 있습니다.
사람을 잘 따르고 온순한 것으로 보아 사람의 손에 길러지며 훈련받은 적이 있는 것 같습니다.
하지만, 리리카가 왜 주인 없이 살고 있는지 이유를 아는 사람은 없습니다.

폐품 처리장에서 3.2km 떨어진 곳에서 사는 여성 루시아 헬레나드 수자 씨는 리리카를 자신의 친구라고 생각하고 만날 때마다
리리카를 위해 음식을 준비해줍니다.

그런데 리리카는 덩치가 제법 큰 편이어서 항상 배가 고픈 상태임에도 불구하고 받은 음식을 절대로 한 번에 다 먹지 않았습니다.

어느 날 수자 씨는 여전히 음식을 남기는 리리카가 나중에 먹으려고 남겨두나 싶어 남은 음식을 가방에 싸주었습니다.    
그러면 리리카는 음식이 담긴 가방을 물고 폐품 처리장으로 돌아갔습니다.

남은 음식을 리리카가 잘 가지고 가는지 걱정되었던 수자 씨는 한 번은 리리카를 따라가 보았습니다.
그리고 놀라운 광경을 목격했습니다.

음식이 든 가방을 가지고 리리카가 폐품 처리장에 들어서자 여기저기에서 다른 개와 고양이, 닭 등의 동물들이 모여들더니 리리카가 가지고 온 가방 속의 음식을 나누어 먹기 시작했습니다.

리리카는 매일 왕복 6km가 넘는 길을 걸어 다른 동물들에게도 먹이를 주면서 보살피고 있었던 것입니다. 

유기동물도 한때는 누군가의 사랑을 받으며 살아가던 소중한 생명이었을 것입니다.
그런데 그 동물들을 기르던 주인은 그 사랑을 잊었을까요?

리리카는 비록 동물이지만 한 때 받았던 사랑을 아직 잊지 않고 있습니다.
우리도 살아있는 모든 생명체에 대한 사랑을 잊지 말아야 할 것입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