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미디어, 붓의 가치 실현
상단여백
HOME 사회 법원/검찰 포토뉴스
“할복하겠다”던 朴 정부 '실세' 최경환 "1억 받았다" 입장 번복...뇌물은 부인
  • 임새벽 기자
  • 승인 2018.10.11 18:14
  • 수정 2018.10.11 22:42
  • 댓글 1
▲ 국정원 특활비 수수(뇌물수수) 혐의로 구속된 자유한국당 최경환이 1억원을 수수한 사실을 시인하면서도, 뇌물죄에 대해선 부인했다. 최경환은 뇌물 수수 의혹이 언론을 통해 보도되자 “사실이면 동대구역에서 할복자살하겠다”고까지 했다. © JTBC

[뉴스프리존= 임새벽 기자] 국가정보원으로부터 돈을 받은 적이 없다며 혐의를 부인해 온 자유한국당 최경환 의원이 항소심에서 돈을 받은 건 사실이라고 시인했다. 그동안 최 의원은 돈 받은 자체를 강력 부인해 왔다.

서울고등법원에서 열린 항소심 첫 공판에서 최 의원 측 변호인은 금품거래 자체를 부인하던 입장을 뒤집고 1억 원을 받은 사실을 인정했다. 1심에서 1억 수수 자체를 부인해 온 이유에 대해 변호인은 “(국정원 돈 지원이) 박근혜 전 대통령이나 청와대 교감에 의한 것으로 알고 있는데, 지원받은 걸 인정하게 되면 거기(대통령이나 청와대)에 책임을 떠넘긴다는 비판을 받을 수 있어서 그랬다”고 말했다.

다만 국회 활동비로 지원받은 것이라며 직무 관련성이나 대가성이 없어서 뇌물은 아니라고 주장했다. 그런 그가 2심서 기존 입장을 뒤집은 데 대해 변호인은 “이 자리에 와서까지 그냥 숨기고 간다는 것 자체가 도리에도 안 맞는다고 봤다”며 “설령 더 큰 비난이 있다고 해도 사실관계는 밝히고 저희가 왜 그 돈을 지원받게 됐는지, 왜 뇌물이 아닌지 적극적으로 항소심에서 변론하고자 한다”고 밝혔다.반면, 검찰은 1심이 최 의원의 혐의를 유죄로 인정하고도 징역 5년을 선고한 것은 지나치게 가볍다며 형량을 높여달라고 요구했다.

앞서 최 의원은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던 지난 2014년 10월 부총리 집무실에서 이헌수 전 국정원 기조실장으로부터 국정원 특수활동비로 조성된 1억 원을 뇌물로 받은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한편, 네티즌들은 최 의원의 ‘할복’ 발언을 상기시키며 “동대구역에서 기다리겠습니다(광*)”, “이제 할복하는건가?(킬*)”, “1억 받은 게 사실이면 동대구역 앞에서 할복한다며? 야당탄압이라면서?(SL***)”, “그 열변을 토하던 모습이 다 거짓이네. 진실이 뭐냐(김**)”, “죽였는데 살인은 아냐. 때렸는데 폭행은 아냐. 인두겁은 썼는데 사람이 아니구나(한다면**)”, “돈 절대 안 받았다더니. 왜 받았는지 해명? 국민들과 언론 앞에서 약속한 대로 즉시 약속을 이행하라(Dexter ***)”, “술 마시고 운전했는데 음주운전은 아닙니다. 돈은 받았는데 뇌물은 아닙니다. 세상 참 편하게 삽니다(tkz***)”, “정치보복 운운하더니, 저리도 뻔뻔하게 거짓말을...(김**)” 등의 비난을 쏟아냈다. 최경환은 기재부장관을 하면서 ‘빚내서 집사라’ 정책으로 가계부채를 크게 증가시키고, 최근의 집값 상승에도 큰 영향을 미쳤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 또 이명박 정부 시절엔 지식경제부 (현재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을 하면서 '자원외교 대참사'에 깊숙이 관여했다는 의혹도 받고 있다.

임새벽 기자  lsbwriter3@gmail.com

<저작권자 © 뉴스프리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새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이용수 2018-10-11 21:14:52

    하여간 쪽발이들은 할복 좋아해... 할복은 우리문화가 아니고 쪽발이 니네 문화니 하건 말건 상관 없는데, 니네 땅에 가서 해라 한국땅 오염된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