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광주·전라
신안군, 새벽 및 야간 주민 이동권 확보...여객선 야간운항 연계버스교통 사각지대 해소, 택시 업무협약 체결
  • 김봉주 기자
  • 승인 2018.10.11 18:33
  • 수정 2018.10.11 18:33
  • 댓글 0

[뉴스프리존,전남=김봉주 기자] 전남 신안군이 민선7기 들어 본격적으로 여객선 야간운항을 개시함에 따라 공영버스가 운행하지 않는 새벽 및 야간에도 육상 교통수단을 확보하여 주민 및 관광객의 이동권을 보장하고 있다고 밝혔다.

11일 신안군(군수 박우량)에 따르면 지난 10월 1일부터 비금·도초 ↔ 목포간 차도선형 여객선 야간운항을 개시하여, 도초에서 첫항차(도초 출발 06:15)와 마지막항차(도초 도착 20:15) 시간에는 공영버스가 운행하지 않는 시간대이지만, 비금·도초 택시와 업무 협약체결을 하여 여객선 운항 시간에 맞춰 새벽 및 야간에도 가고자 하는 목적지까지 맞춤형 교통수단(택시)을 제공하고 있어, 주민들로부터 큰 호응을 받고 있다.

비금택시(관광버스 1대, 택시 2대)와 도초 택시(택시 6대)가 새벽 및 야간 여객선 운항시간에 맞춰 마을별로 구역을 정하여 운행을 하며, 이용방법은 이용 전 미리 택시 예약 또는 콜을 하면 되고, 요금은 공영버스 요금과 동일(일반 1,000원, 65세 이상 무료) 하다.

한편 신안군 관계자에 따르면, 지난 7월 1일부터 버스운전기사 근로시간 단축(주 52시간)으로 야간시간대에 교통이 단절 되었지만, 비금·도초 택시 협조로 이동권을 보장 할 수 있게 되었으며, 향후 여객선 야간운항 확대 계획에 따라, 탄력적 운행이 가능한 ‘수요응답형 대중교통’을 도입하여, 24시간 군민 이동권을 보장할 수 있는 육·해상 연계 교통시스템을 구축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김봉주 기자  ticboy1@gmail.com

<저작권자 © 뉴스프리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봉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