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강원·제주
원주사회단체협 "1군사령부 부지 시민에게 환원하라"지난 60년 간 생계 이어 온 문전옥답 국방부에 징발…범시민적 운동으로 확산될 것
  • 김영준 기자
  • 승인 2018.11.01 12:49
  • 수정 2018.11.01 12:49
  • 댓글 0

1일 원주시사회단체협의회장단은 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육군 제1야전군사령부 이전에 따른 부지를 원주시민에게 즉각 환원하라"며 성명을 발표하고 있다.

[뉴스프리존,원주=김영준기자] 육군 제1야전군사령부 이전에 따른 부지를 원주시민에게 환원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힘을 얻고 있다.

원주시사회단체협의회는 1일 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1군사령부 이전에 따른 부지를 시민에게 즉각 환원하라"고 촉구했다.

협의회는 "한반도 냉전시대부터 지금까지 60년 간 조상 대대로 생계를 이어 온 문전옥답을 국방부에 징발 당하고도 참고 참았다"며 "국방부가 1군사령부 이전으로 인한 모든 책임을 35만 원주시민에게 떠넘기려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원주시민은 국가 안보와 방위를 위해 수십년 간 고통받고 양보했다"며 "시민을 위한 진정한 방법은 1군사령부 부지를 조건없이 환원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특히 "부대 이전과 활용 방안을 원주시민과 협의하지 않은 국방부는 각성해야 한다"며 "1군사령부 부지가 환원될 때까지 시민과 함께 끝까지 연대투쟁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회견에 참석한 태장동의 한 주민은 "1군사령부 부지와 함께 캠프롱 부지도 환원돼야 한다"며 "그동안 낙후된 태장지역 경기가 조속히 활성화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김영준 원주시사회단체협의회장은 "오늘 성명을 계기로 1군사령부 부지 환원 운동이 범시민적으로 확산될 것"이라며 "이를 위해 시·도의원은 물론 사회·단체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바란다"고 전했다.

김영준 기자  nbnkw@naver.com

<저작권자 © 뉴스프리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