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코로나05/12 16시 기준

한국 확진자 10,909

한국 퇴원자 9,632

중국 확진자 82,918

중국 사망자 4,633

  •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경상북도, 백두대간 구곡(九曲)트래킹 명품 길 조성한다.
상태바
경상북도, 백두대간 구곡(九曲)트래킹 명품 길 조성한다.
도내 산재한 43개 구곡원림 연차적 연계... 옛길 복원 등 백두대간 구곡 종주코스 개발
  • 김정태 기자
  • 승인 2018.11.01 18: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프리존, 경북= 김정태 기자] 경상북도는 "중국 무이산(武夷山)을 노래한 주자의 성리학적 삶에서 기원된 구곡(九曲)의 산수유람 문화를 현대적으로 재해석하고, 구곡의 자연경승과 문화 유산적 가치 발굴을 통해 구곡(九曲)을 지속가능한 산림관광 브랜드로 육성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경북도는 이를 위해 경치가 빼어난 구곡에 대한 일반인들의 참여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으며, 내년에는 6개 시-군 5개 구곡에 대해 옛길 복원사업을 추진한다.

조성계획은 도산구곡(안동) 무흘구곡(성주-김천), 선유구곡(문경), 죽계구곡(영주), 쌍룡구곡(상주-문경)이다.

구곡(九曲)은 아홉굽이라는 뜻으로 아홉은 동양에서 가장 완벽한 숫자이며 굽이는 물줄기나 산이 굽어진 곳으로 산속을 굽이굽이 흐르는 물줄기 가운데 풍광이 아름다운 아홉개의 굽이를 의미한다.

이러한 구곡은 서원과 함께 조선시대 성리학적 유교의 대표적 문화유산이며, 우리 선조들의 천인합일(天人合一)적 자연애호 문화의 소중한 현장으로 학문과 수양에 힘쓰려는 유학자들이 깊은 산 속의 경치 좋은 곳을 찾으면서 구곡문화가 발달했다.

경북의 구곡은 주자의 학문적 삶과 가치를 따르는 조선의 유학자들이 산수경치가 빼어난 경승지에 은거하면서 그 은거지를 신선이 사는 곳이라는 동천(洞天)이라 칭하고, 주변 경치를 시로 표현한 문학의 현장이자 조선 성리학의 역사와 철학이 종합적으로 어우러진 명승지이다.

경북도는 "도내 산재한 43개소의 구곡원림을 연차적으로 연계하고 옛길을 복원하는 등 백두대간 구곡 종주코스를 개발해 옛 선현들이 누려왔던 구곡유람 문화를 공해에 찌든 현대인들에게 공개함으로써 스페인 산티아고와 같은 명품 트레킹 브랜드로 육성해갈 방침"이라고 밝혔다.

도는 일반인에게는 다소 생소한 구곡(九曲)문화를 홍보하는 한편, 대중적 인지도 확산을 위해 구곡문화지구 학술세미나 개최, 구곡 가이드맵을 발간하는 한편, 탐방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올해 탐방프로그램은 특별히 구곡을 탐방하는 참가자에게 다양한 미션을 수행하도록 하는 ‘구곡 오리엔티어링’ 행사와 구곡에 대한 역사와 문화를 설명하는 라디오생방송 프로그램을 접목한 ‘구곡길 걷기 라디엔티어링’을 운영해 일반인들의 큰 주목을 끌고 있다.

시행 별로 죽계구곡(10.14), 선유구곡(10.20), 하회구곡(10.27), 쌍룡구곡(11.3)이며,또한, 도는 우선 풍광이 우수한 5개 구곡에 대한 옛길 복원과 숲길을 정비하고 장기적으로는 도내에 산재한 43개소의 구곡에 대한 네트워킹을 구축하고 종주프로그램을 마련해 인근 문화자원과 산촌을 연계한 차별화된 산림관광자원으로 개발하는 로드맵을 마련했다.

유정근 경북도 산림산업과장은 “구곡문화의 유산적 가치에 비해 낮은 일반인들의 인식을 개선하고 구곡문화지구 관리 방안을 마련해 장기적으로는 구곡을 세계유산으로 등재시킬 계획”이라며, “구곡에 대한 공통된 CI를 마련해 스페인의 산티아고나 일본의 시코구 순례길과 같은 세계적인 명품 트래킹 브랜드를 구축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