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보증금 지원형 장기안심주택’ 공급
상태바
서울시 ‘보증금 지원형 장기안심주택’ 공급
  • 임병용선임 기자
  • 승인 2018.11.02 08: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프리존= 임병용선임 기자] 서울시는 무주택 서민들의 주거비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전월세보증금의 30%(최대 4500만원, 신혼부부 6000만원)를 서울시 재원으로 지급하는 '보증금 지원형 장기안심주택'을 4차로 500호 공급한다고 밝혔다.

'보증금지원형 장기안심주택'은 전월세보증금 30%, 최대 4500만원까지 최장 10년간 무이자로 지원하는 주거 지원 사업인것. 지난 2012년 도입 후 매년 신청자를 받아 2018년 9월 말 기준으로 8149호에 전월세 보증금을 지원해왔다.

시는 지난 9월 관련 지침을 추가 개정해 입주대상자에 대한 소득 기준을 도시근로자 가구당 월평균소득 대비 기존 70%에서 100%(신혼부부는 기존 100%에서 120%)로 완화했다.  

임대차계약은 주택소유자, 세입자와 서울주택도시공사가 공동으로 체결하고 보증금을 지원하는 형식으로 이뤄집니다. 지원 대상은 모집공고일 기준으로 서울에 거주하는 무주택세대구성원으로 도시근로자 가구당 월평균 소득액이 100% 이하(신혼부부의 경우 120%)인 가구다.

소유 부동산은 2억1550만 원 이하, 자동차는 현재가치 2850만원 이하여야 한다 .서울주택도시공사는 홈페이지에 지원 대상자 모집 공고를 내고 다음 달 5일부터 16일까지 방문 신청접수를 받는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