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재/시리즈 시와 소설
우리들의 영강, 그리고 낙동강詩 김석태
  • 김석태
  • 승인 2018.11.02 21:34
  • 수정 2018.11.02 21:34
  • 댓글 0

우리들의 영강, 그리고 낙동강_ 詩, 김석태

민족의 등줄기인


태백산 정기 받은 황지 천천(穿泉)에서,
백두대간 탯줄, 문경 초점(草岾)에서,
소백산 기상, 영주 순흥(順興)에서
그 이상들 굽이굽이 일천삼백리에 펼치니,
이 골짝 저 골짝 골골물이
엄마 품에 안기듯 면면 흐르는 도다

어머니의 젖줄, 우리들의 요람,
영원한 정신적 고향,
꿈에도 그리운 영강, 그리고 낙동강아
어이해 젖줄은 막히고 거덜 나,


흘러야 할 네가 내내 흐리지 못하여
병마저 들었단 말이냐
이 시간 우리 모두 참회하노라

골수에 맺힌 서럽고 한 많은 사연들
흘러야 할 네가 내내 흐리지 못하지만,
뭇 생명들의 영원한 낙원,
자연이 준 자애의 영강, 그리고 낙동강아
저 하늘 별들의 이야기 들려주고
고픈 배 채워 토닥이며 잠재워 주던
그 은혜 참 놀랍고도 감사, 감사하노라


김석태  kjtkus1133@naver.com

<저작권자 © 뉴스프리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석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