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번쯤 생각] 내 마음 나도 몰라, 어떻게 해야 할까요"
상태바
[한번쯤 생각] 내 마음 나도 몰라, 어떻게 해야 할까요"
  • 김현태 기자
  • 승인 2018.11.04 13: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다음 블러그인용

내 마음 나도 몰라, 전성기 마음다방 "반말이 힘든 나, 어떻게 해야 할까요" 아내와 연애를 할 때는 편하게 말을 하다가 결혼을 계기로 서로 존댓말을 하게 되었습니다.

부부가 되어 평생을 함께할 사이가 되었으니 서로를 좀 더 아끼고 공경하자는 의미로 시작하게 되었습니다.

처음에는 어색해서 낯 간지럽고, 주변에서 팔불출이라는 소리도 들었지만 두 사람 사이의 의견 다툼도, 존댓말로는 차분하게 조정할 수 있고, 서로 존중해 주는 느낌에 다른 집보다는 상당히 화목한 부부생활을 할 수 있었습니다.

시간이 지나자 주변에서 놀리던 사람들도 이제는 '보기 좋다'라고 칭찬하는 분위기가 되었습니다.

그런데 얼마 전 5살인 우리 딸 예솔이와 거실에서 TV를 보고 있을 때였습니다.
딸이 주방의 아내에게 큰 소리로 말했습니다.

 "예솔 엄마. 나 물 좀 갖다 줘."

깜짝 놀랐습니다.
아니, 아직 어린 내 딸이 엄마에게 어떻게 이런 고압적인 말투를 사용하는 걸까?

고민은 길지 않았습니다.
예솔이는 제 말투를 흉내 내고 있는 것이었습니다.
결혼 생활이 길어지고, 아이가 태어나고, 육아와 생활에 지치고, 이런저런 핑계로 저는 어느새 아내에게 반말하고 있었고, 존중을 잃고 있었습니다.

아무리 생각해도 언제부터 말이 바뀌게 되었는지 잘 기억나지 않았습니다.

이후 아내에게 다시 존댓말을 쓰고 있습니다.
딸에게 부끄럽기도 하고, 제 아내는 이 세상에서 가장 소중하고 귀하고 예쁘고 존대받을 만한 충분한 자격이 있기 때문입니다.

익숙함은 안락함과 편안함을 주기도 하지만 그 익숙함에 지나치게 빠지면 자칫 소홀함에 빠지는 실수도 하게 됩니다.

우리는 모두 다 소중하기에 존중받을 권리가 있습니다.
내가 상대방을 진심으로 존중할 줄 알아야 자기 자신도 존중받을 수 있습니다.
가까이 있는 사람일수록 더 존중하고 아끼고 사랑해 주세요.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