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코로나05/12 16시 기준

한국 확진자 10,909

한국 퇴원자 9,632

중국 확진자 82,918

중국 사망자 4,633

  •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부산 피란 임시 수도 대통령관저 국가지정문화재 사적으로 지정
상태바
부산 피란 임시 수도 대통령관저 국가지정문화재 사적으로 지정
근대건축물 최초, 국가지정문화재 사적(제546호) 지정
  • 김수만 기자
  • 승인 2018.11.06 21: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프리존, 김수만기자]  부산시 서구 임시수도기념로 45 소재 한국전쟁 시 피란수도 ‘부산 임시수도 대통령 관저’가 지난 10월 13일 사적 지정 예고를 거쳐, 6일 자로 국가지정문화재 사적(제546호)으로 지정되였다.

‘부산 임시수도 대통령 관저’는 1926년 8월에 건립되었으며, 일제강점기에는 경남 도지사 관사로 주로 사용되었다. 이곳은 한국 전쟁 시절 부산이 피란수도로 선정되고, 이승만 대통령이 관사에 기거하면서부터 ‘대통령 관저, 경무대’로 불렸다.

 전쟁이 끝나고 서울로 환도한 이후 경남 도지사 관사로 사용되다가 1983년 7월 경남도청이 창원시로 이전하면서 부산시에서 이 건물을 인수하였다. 1984년 6월 부산시는 이 건축물의 역사적? 학술적 가치를 살리기 위하여 한국 전쟁 시절 피란수도 유물을 전시하는 ‘임시수도기념관’으로 단장하여 개관하였으며, 2002년 5월에는 부산시 지정 기념물 53호로 지정하여 관리해 왔다.

부산 임시수도 대통령 관저는 일제강점기 조선총독부가 건립한 관사로서 서양식과 일본식이 절충된 목조 2층 건물이다. 이 건축물은 1920년대 남한 지역에 건립되었던 최대 규모의 도지사 관사로서 유일하게 현존하고 있다.

부산 임시수도 대통령 관저는 한국전쟁 시절 우리나라 근현대사에서 가장 의미가 있는 장소이다. 피란 수도 시기 이 건물에서 국방, 외교, 정치, 행정 등 긴박하고 중요한 정책들이 결정되었고, 장관에게 임명장을 수여하고 외교 사절을 접견하는 등 피란수도의 중대한 업무들이 이뤄졌던 곳이다.

 지금까지 부산에 소재한 사적은 선사와 고대의 유적이 대부분이었다. 이번에 처음으로 근대건축물이 사적으로 지정됨으로써 부산 근현대 건축물들의 문화재적 가치를 알리는 기회가 되었으며, 부산 근현대사의 중요성을 인정받는 계기가 되었다.

부산시는 부산 동래 패총, 부산 금정산성, 부산 동삼동 패총, 부산 복천동 고분군, 부산 연산동고분군을 포함하여 총 6개의 국가지정문화재 사적을 보유하게 되었다.

부산시 관계자는 “시는 한국전쟁 시절 피란수도 부산 유산을 세계유산으로 등재하는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피란수도 부산 유산에는 부산 임시수도 대통령 관저, 부산 임시수도 정부청사 등을 비롯한 8개의 근현대 유산으로 구성되어 있다. 이번 부산 임시수도 대통령 관저의 ‘사적’ 승격으로 향후 세계유산 등재 추진 사업도 탄력을 받을 것으로 전망한다.”고 전했다.

국가지정 문화재 사적  제546호로 지정 된  '한국전쟁시 피란 부산임시 수도 대통령관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