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건/사고 포토뉴스
언론계 ‘미투 가해자’, 성폭력 폭로 … 가해 사실 부인하며 명예훼손으로 고소
  • 안데레사 기자
  • 승인 2018.11.08 10:52
  • 수정 2018.11.09 11:07
  • 댓글 0

[뉴스프리존= 안데레사 기자] 성추행 가해자로 지목돼 징계를 받은 언론사 부장급 기자가 자신의 성폭력을 폭로한 후배 기자를 명예훼손으로 고소했다. 언론계 첫 미투(#Metoo) 성추행 가해자로 지목돼 징계를 받았던 A 언론사 부장급 기자가 자신을 고발한 후배 기자를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했다.

지난 2월 언론계 ‘미투’ 운동을 촉발시킨 ㅂ 전 기자는 7일 <한겨레>와의 한 통화에서 서울서부지검 형사1부는 부장급 기자 ㅈ모씨(55)에게서 성추행을 당했다며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미투’ 고발을 한 ㅂ모 전 기자(26)에 대해 조씨가 정보통신망법상 허위사실 유포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했다고 7일 밝혔다. ㅈ씨는 지난달 8일 의정부지검 고양지청에 고소장을 제출했고, 검찰은 사건을 같은 달 23일 서울서부지검으로 이관했다.

ㅂ 전 기자는 2015년 11월부터 2016년 4월까지 A 언론가에서 수습기자로 일했다. 이후 한국에서 미투운동이 촉발됐던 올해 2월, 자신의 페이스북에 A 언론사 A 모 부장기자로부터 성추행을 당한 사실을 고발했다. 언론계 첫 미투사건이었다.

ㅂ 전 기자는 당시 글에서 "여성에게, 그 중에서도 나이가 어리거나 직급이 낮은 여성에게, 사회는 잔인했다"며 "신입교육을 담당한 부장은 대부분의 회식자리에서 제 옆에 앉았다. 어떤 날은 웃다가 어깨나 허벅지를 만졌고, 어떤 날은 다리를 덮어놓은 겉옷 속으로 손을 집어넣기도 했다"고 과거 성추행 사건을 폭로했다. 이어 "제 고백이 단 한 분에게라도 '이래서 여자를 뽑으면 안 된다'는 결론이 아니라, '우리 사회가 달라져야겠구나'라는 생각으로 귀결됐길 기도하며 잠들겠다"고 덧붙였다.

이후 A 언론사는 진상규명위원회를 구성해 ㅈ씨의 성추행 의혹에 대한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ㅈ 씨를 인사위원회에 회부, 3월 징계 3개월과 지방전보발령 조치 등 중징계를 내렸다. 이 사건을 계기로 A 언론사는 성폭력 사건에 대해선 정직 기간을 최장 6개월(기존 3개월)까지 적용할 수 있도록 사규를 개정하기도 했다.

ㅈ 씨는 ㅂ 전 기자를 상대로 한 고소장에서 "실제로 그러한 일(성추행)이 없었으므로 목격한 사람이 존재할 수 없고, 피고소인도 성추행에 관해 아무런 언급이나 항의조차 없었다. 고소인은 성범죄자로 오인받아 사회적으로 매장당하는 불이익을 받는 상태"라고 주장했다.

안데레사 기자  sharp2290@gmail.com

<저작권자 © 뉴스프리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데레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