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칼럼 포토뉴스
[김병호 칼럼]벼랑 끝에 선 류한우 단양군수
  • 김병호 선임기자
  • 승인 2018.11.08 13:16
  • 수정 2018.11.10 02:23
  • 댓글 7

김병호 부회장.

선거법위반으로 검찰조사를 받고 있는 류 군수를 보면서 ‘격세지감’을 느낀다.

최근 군청 들어가는 입구에 온갖 현수막이 군민들을 현란하게 하더니 한술 더 떠서 선거법위반이란 혐의로 군민들 심기를 또 불편하게 하고 있다.

사람은 본래 앉으면 눕고 싶고 누우면 또 다른 생각이 떠오르기 마련이다. 욕심의 한계가 멀쩡한 사람도 그 틀에 가둬놓고 옴짝달싹하지 못하게 하는 것이 욕심이다.

지난달 일부 기자들이 그렇게 군정에 대해 날카로운 지적을 했으나 콧방귀도 안 뀌더니 이제 돌아오지 못할 곳을 향해 한걸음씩 옮기지나 않는지?

군수쯤 되면 일부 기자들이 난리부르스를 칠 때 담당과장을 시켜 그 기자들을 불러 모아 놓고 충분한 해명과 함께 군정에 대한 입장을 브리핑하고 협조를 요청해야 했다.

손뼉도 마주치니까 소리가 나는 법인데, 감정적인 행정대화는 절대 성공하기 어렵다. 감정의 골이 깊어질수록 쌍방의 귀책사유는 눈덩이처럼 불어날 수밖에 없다.

원인제공이야 누가 했던 간에 ‘그만하자’란 제시를 해서 군정을 조용히 평정해야만 남은 나날이 순탄하게 지나갈 수 있는 것이 아닐까?

사람마다 견해차이는 상존한다. 만약 필자 같으면 당사자들을 군수실에 부르던지, 아니면 대포집에 불러 순대국밥 한 그릇 놓고 대포한잔하면서 사유를 묻고 난 후 얼마든지 평정시킬 수 있다고 본다.

일반 가정사도 대동소이할 뿐만 아니라 국가도 동일하다. 대화로 조기에 문제해결을 했으면 최악의 사태는 오지 않았으리라고 본다.

필자는 류군수보다 나이도 많은 사람이고 세상 온갖 풍파를 겪어온 사람이다. 우스갯소리로 산전수전 공중전 까지 한사람이다.

시쳇말로 쥐구멍 하나 때문에 큰 댐도 무너진다는 말이 있듯이 작은 불씨가 건물전체를 삼켜버리는 악순환을 우리는 너무나 잘 알고 있지 않는가?

누구 때문이 아니다. 원인은 모두 자신들에게 있는 법, 누구를 탓하고 원망할 필요 없다. 나하나 때문에 군민들 안녕에 문제가 발생한다면 한시바삐 대안을 내놓아야 한다.

자신의 영득을 꾀하기 위해 무고한 군민을 희생의 반열에 동참시켜서는 절대 안 된다. 사랑도 배가 불러야 하고 노래도 배가 불러야 나오는 법,

굶주림과 피폐해진 삶에서 무슨 노래가 나오며 정상적인 이성이 형성될 리 없다. 군민의 안위를 위하는 길이라면 작은 불씨라도 조기에 진화했어야 했다.

이제 류 군수는 돌아올 수 없는 먼 길을 떠날 채비를 하고 있는 것 같다. 너무 안타깝다. 민선 7기 초입에서 좌초되지는 않을지 기로에 서있다고 본다.

2016년 이시종 지사가 제천시에서 도민과의 대화 직전에 제천시청 브리핑 룸을 들러 출입기자들과 간담회를 했다.

그때 대화가 끝난 상태고 이 지사가 자리에서 일어나 나가는 중 지역 일간지 기자가 또 질문을 하자 재빨리 자신의 자리로 돌아와 답변을 하고 다시 나가는 모습을 유심히 봤다.

이시종 지사가 왜 그랬을까? 류 군수는 이런 점이 이시종 지사와 다른 것 같다. 지방 장관이 출입기자 한사람 질문에 왜 그랬을까?

지방 정치는 이시종 지사가 류 군수 보다 몇 수위에 있다고 보면 정답이다. 류 군수도 이시종 지사처럼 기자들과 대화를 했더라면?

김병호 선임기자  kbh6007@daum.net

<저작권자 © 뉴스프리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병호 선임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7
전체보기
  • 정의 2018-11-17 14:49:48

    정신차려야할 공무원 너무 많다. 일은 안하고 생색 내기,
    자기아니면 안된다는 사고방식,
    민원인 위에 군림하려는 나쁜 버릇 고칠게 한두가지 아니다.
    특히 단양 공무원들 정신차려라 군민에게 봉사할마음 없으면 사표내고 다른직장 찾아야 할것이다.
    단양의 미래가 달려있다.   삭제

    • 진정 2018-11-10 22:19:56

      오빠달려
      진정한 언론인여   삭제

      • 프리죤 2018-11-09 13:42:02

        그래도 뉴스프리존 기자분 께서 하누 문제점 및 공무원들 지적하는 기사를 쓰잖아요
        단양출입기자 누구 이런 기사를 쓰겠습니까
        기자단 이라고 하는 사람들이 공무원노조 하고 진정성 있는 기자들을 몰아내려고 사이비로 덮어 씌우고 있는 현실
        이런 기자분들이 계셔야 단양이 투명해 집니다. 화이팅 하세요   삭제

        • 단면만 보았수다 2018-11-08 21:09:08

          웃기시네요~
          군수실에 불러서, 또는 대포집에 불러서 평정시킬 사안이라고 보는 댁도 기회주의자적 기자십니다ㆍ
          부패와 비리와 탐욕과 무능행정과 공직기강해이.
          비위공무들이 업자에게 금품 향응 성접대를 공여받고 인허가 처리한 것을 수장은 묵인했고 측근 챙기기위한 용역발주 특혜 등등총체적 난국이었으며 마땅한 결과입니다ㆍ
          그동안 단양에서 눈치보고 용기없고 돈몇푼 받아서
          기사쓰는 기자만 상종하고 돈으로 장난치고 다 해결되고
          장애물은 제거했건만 이번에 제대로 강적을 만나 그간의 돈질이 안통했고 사람 잘못 본거죠
          머 글은 잘쓰셨네요   삭제

          • 하누 2018-11-08 20:51:03

            미친
            하누 이제 끝이다
            기자님 홧팅   삭제

            • 웃기시네 2018-11-08 17:42:28

              기사 제대로 쓰시지
              기자말 안듣고 기자한테 잘못보여서 기소됐다는 얘기지?
              결국 네놈들도 똑같다
              국민만보고 가라 이놈들아   삭제

              • 우마 2018-11-08 14:37:35

                본시 인간과 가축과의 이야기를 논문으로 잘
                표현한거같다 감동이다
                우리집 개도 내가슬퍼 눈시울 붉어지면
                앞에앉아 귀를쫑긋쫑긋한다
                하물며 인간이라면 더 깊이 생각하고 이야기를
                이끌어 내어야 하는게 아닐까 생각한다
                그래야 인간인것이고
                소는 축사로 돼지는 돈사로~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