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서울
홍성룡 서울시의원- '소방공무원 10명 중 6명 건강이상 ' 대책마련 촉구2018년 특수건강진단 결과 67.4%(4,634명) 건강이상 으로 밝혀져
  • 최문봉 기자
  • 승인 2018.11.08 19:44
  • 수정 2018.11.08 21:43
  • 댓글 0

사진제공: 홍성룡 서울시의원

[뉴스프리존,서울 = 최문봉 기자] 홍성룡 서울시의원(더불어민주당·송파3)은 지난 7일  실시된 2018년 서울시 소방재난본부에 대한 행정사무감사에서 “2018년 소방공무원 특수건강검진 현황을 분석한 결과, 10명 중 6명 이상이 건강이상자로 분류됐다”며 이에 대한 대책마련을  요구했다.

서울 소방재난본부가 제출한 행정사무감사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특수건강진단을 받은 소방공무원 6,878명 중4,634명(67.4%)이 건강이상자로 나타나 매우 심각한 건강상태를 보였고, 이중 369명(5.4%)은 외상후 스트레스증후군( PTSD )등 고위험군으로 분류된 것이 확인됐다.

또한, 최근 5년간 화재현장과 구급현장에서 순직한 소방공무원은 1명도 없으나, 신변비관 등으로 스스로 생을 마감한 소방공무원은 지난해에만 5명이나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홍 의원은 “소방공무원들의 건강악화는 사회안전과 시민 지킴이 활동에 불안요소로 작용하고 있다는 점에서 국가적으로도 큰 문제”라고 지적하고, “시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기 위해 자신의 목숨을 내놓고 치열하게 사투를 벌이고 있지만, 정작 자신들의 안전과 생명은 보호받지 못하고 있는 소방공무원의 현실에 대한 해법이 필요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특히 홍 의원은  “참혹한 현장에 항상 노출되어 있는 소방공무원은 PTSD를 겪을 확률이 일반인 보다 높은 것으로 분석되고 있어 소방공무원의 자살원인을 신변비관으로만 단정 짓기에는 한계가 있다”면서“자살위험도에 대한 객관적인 평가를 내릴 수 있는 시스템을 도입하고, 현재 시행하고 있는 ‘서울소방심리지원단’조직과 인력을 확충, PTSD 고위험군 전체를 대상으로 맞춤형 심층상담을 확대실시 할 것”을 주문했다.

최문봉 기자  happyhappy69@daum.net

<저작권자 © 뉴스프리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문봉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