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금개혁 후폭풍, 복지부장관 교체 설
상태바
연금개혁 후폭풍, 복지부장관 교체 설
  • 임병용 선임기자
  • 승인 2018.11.09 07: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프리존= 임병용 선임기자] 청와대가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을 개각 대상에 포함하는 방안을 유력하게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박 장관이 국민연금 보험료 인상 등 연금개혁을 추진하는 데 대한 여론의 반발을 의식한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여당 고위 관계자는 어제 “청와대가 최근 복지부 장관 세평을 듣고 다닌다”며 “교체 가능성이 큰 것으로 알고 있다”고 언급했다.
국민연금 개혁과 관련해 매끄럽지 못한 일 처리에 대한 문책성 교체라는 설명인것. 또 다른 여당 관계자는 “교체 가능성이 반반이었는데, 대통령이 박 장관을 공개적으로 질책하면서 교체 쪽으로 무게가 기울었다”고 전했다.

박 장관은 지난 7일 문재인 대통령에게 국민연금 소득대체율(생애 평균소득 대비 연금 수급액)을 높이려면 보험료율 인상도 불가피하다는 내용을 담은 개혁안을 보고했다가 ‘퇴짜’를 맞았다.

“보험료율 인상이 국민 눈높이와 맞지 않는다”는 게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이 설명한 이유였다.

문 대통령이 국민연금 개편안 전면 재검토를 지시한 뒤 복지부는 후폭풍이 거센 상태이다.

청와대가 개혁안 사전 유출 의혹을 이유로 복지부 국민연금 담당 간부들의 휴대폰까지 압수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연금개혁은 아예 입 밖으로 꺼내기 어렵게 됐다는 게 복지부 안팎의 분위기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