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국토부 12일 개관 1주년 국토발전전시관, 4만3000여명 관람
상태바
국토부 12일 개관 1주년 국토발전전시관, 4만3000여명 관람
  • 박나리 기자
  • 승인 2018.11.13 0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개관 1주년을 맞은 국토발전전시관에 4만 3000여 명이 12일 다녀갔다.

지난 2017년 11월 2일 문을 연 국토발전전시관은 국토교통 분야의 유일한 국립전시관으로 전시, 교육, 문화 등 다양한 분야에서 국민 체험형 프로그램을 추진해 온 결과 정동의 명소로 자리매김했다.

국토교통부는 지난 1년 동안 일반관람객 3만 6000여 명, 청소년 5800여 명, 개도국 공무원 및 월드뱅크(WB)·한국국제협력단(KOICA) 연수생 등 외국인 1700여 명 등 모두 4만 3500여 명의 관람객이 국토발전전시관을 찾았다고 12일 밝혔다.

해당 전시관은 정동이라는 근대유산의 건축물이 밀접한 거리에 자연과 문화가 어우러진 현대식 건물 외관과 공간 배치로 인근의 직장인과 주민의 문화쉼터로 각광 받고 있다.

국토발전전시관은 지난 1년여 간 기획·대관 전시(6회), 일반인 대상 교육행사(3회), 청소년 프로그램(2회), 개도국 공무원 등의 외국인 단체 관람 프로그램 등을 운영해왔다.

특히 ‘해외건설사진전’, ‘초고층건축_하늘보다더높게’, ‘제1회 공공주택 설계 공모전’, ‘아름다운 아파트 사진공모전’ 등 기획·대관전시를 통해 국민들이 멀게만 느꼈던 국토교통 분야의 중점 사업 및 프로젝트를 알기 쉽게 설명했다.

한편, 상설전시는 지난 반세기간 한국전쟁으로 황폐해진 국토를 압축적·효율적으로 발전시켜온 전 세대의 열정과 노력을 보여줌으로써 현세대에 감동을 전하고 있다. 특히 개도국 공무원들에게 우리나라 발전상을 알리는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

다음달 초에 개최되는 ‘아름다운 우리강 탐방로 100선’에서는 아름다운 경관을 조망하며 거닐 수 있는 하천 탐방로를 엄선해 국민에게 소개한다. 또 이달에 열리는 ‘신혼희망타운’ 전시 등 국민 삶의 질을 높이고 편의를 제고하는 국토부의 핵심사업을 적극 홍보한다.

전시관은 교육 프로그램 활성화 차원에서 국민의 관심이 높은 문화행사 및 교양프로그램은 정례화해 매년 정기 운영할 계획이다.

앞으로도 다양한 계층의 관람객을 유치하기 위해 차별화된 운영 전략을 담은 중장기 계획을 마련 중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국토·교통분야의 유일한 전시관인 국토발전전시관이 자랑스러운 우리국토의 성장과정과 미래를 종합적으로 제시하고 국민의 자긍심을 드높이는 중요한 기관으로 자리매김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