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덕산 김덕권칼럼] 토사구팽
상태바
[덕산 김덕권칼럼] 토사구팽
사마천의《사기(史記)》에 ‘교활한 토끼를 잡으면 사냥개를 삶는다(狡兎死走狗烹)’고 하였습니다.
  • 김덕권 (문인회장)
  • 승인 2018.11.21 07: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토사구팽

여러분께서는 인생의 목적을 어디에 두셨는가요? 재색명리(財色名利)! 그것 다 허망한 것입니다. 어제로 우리 카페 덕화만발의 <역사대하드라마방>에 올라 있는 <초한지(楚漢誌)> 80회를 다 감상했습니다. 결국 유방(劉邦)이 천하를 통일하고 천자(天子)의 위에 올랐습니다. 그런데 망탕산 부터 생사고락을 함께 했던 동지들이 모두 재색명리를 탐했다가 다 토사구팽(兎死狗烹)당하고 맙니다.

토사구팽이란 토끼가 죽으면 토끼를 잡던 사냥개도 필요 없게 되어 주인이 삶아 먹는다는 뜻입니다. 사람을 필요할 때는 쓰고 필요 없을 때는 버리는 경우를 이르는 말이지요. 사마천의《사기(史記)》에 ‘교활한 토끼를 잡으면 사냥개를 삶는다(狡兎死走狗烹)’고 하였습니다.

한신(韓信)은 뛰어난 전략들을 구사하여 유방을 천하의 패자(覇者)로 군림시키는 데 성공합니다. 위(魏), 조(趙), 제(齊)나라는 왕과 장수들 모두 한신을 과소평가한 탓에 멸망의 길을 걷고 말았지요. 제나라를 멸망시킨 한신은 스스로 제나라의 가왕(假王)에 올랐습니다. 유방은 허락도 없이 제나라 왕에 오른 한신이 괘씸했지만, 형양에서 항우와 대치중인 긴박한 상황이었기 때문에 어쩔 도리가 없었습니다. 결국 유방은 장량(張良)과 진평(陳平)의 조언에 따라 한신을 제나라 왕에 책봉했고, 초나라를 공격하도록 했습니다.

기원전 202년 마침내 유방은 해하에서 항우를 포위했습니다. 한신은 30만 대군을 이끌고 항우를 공격했고, 좌우 앞뒤로 항우의 10만 대군을 완전히 포위했습니다. 곧 항우의 진영에 군량미가 떨어지고 군의 사기가 꺾이기 시작했지요. 한신은 자기 군대에게 초나라 노래(楚歌)를 가르쳐 부르게 합니다.

‘초가’를 들은 항우의 군사들은 고향 생각에 눈물을 흘리다 속속 진영을 이탈해 도망치기 시작합니다. 항우는 결국 대패하여 오강(烏江)까지 후퇴한 후 그곳에서 자결함으로써 생을 마감합니다. ‘사면초가(四面楚歌)’는 이때의 일을 일컫는 고사성어로 ‘사방에서 들려오는 초나라 노래’라는 의미입니다. 사방이 빈틈없이 적에게 포위된 고립무원(孤立無援)의 상태를 가리키는 말이지요.

이로써 유방은 천하의 주인공이 됩니다. 유방은 한나라 고조(高祖)로 즉위 후 공신들을 각지의 왕으로 책봉합니다. 그러나 그는 막강한 군사력과 뛰어난 지략을 지닌 한신을 경계했습니다. 한신은 제나라 왕에서 초나라 왕으로 임명됩니다. 그리고 기원전 201년 초나라 왕으로 책봉되어 임지로 떠난 지 9개월 만에 한신은 반란죄로 체포되고 맙니다.

체포된 한신은 “날쌘 토끼를 사로잡으면 사냥개는 잡아먹히고, 높이 나는 새를 잡으면 활은 곳간에 처박히며, 적국을 멸하고 나면 충신은 죽임 당한다더니, 천하가 평정되니 내가 잡혀 죽게 되는구나!”라며 울분을 토했습니다. 한신은 죽음을 앞둔 상태에서 군사(軍師) 괴통(蒯通)의 조언을 따르지 않은 것을 후회했습니다. 그리고 한신의 가솔들은 삼족(三族)을 멸하는 형을 받고 말았지요.

오직 자방(子房) 장량만이 권력에서 떠나 신선(神仙)이 되었습니다. 중국 최고의 전략가 장량은 공을 이룬 뒤 권력의 중심에서 물러남으로써 자신을 보존할 수 있었습니다. 그의 사당(祠堂)에 남아 있는 ‘지지(知止 : 멈출 때를 안다)’와 ‘성공불거(成功不居 : 성공한 곳에는 머무르지 않는다)’ 같은 글자는 장량의 이런 정신과 인품, 법력을 잘 드러내고 있습니다.

장량처럼 토사구팽을 당하지 않고 자신의 발자취를 고스란히 역사에 남긴 사람은 그리 흔하지 않습니다. 그와 함께 활약했던 한신과 팽월은 죽임을 당했고, 경포는 반역을 일으켰다가 유방에게 진압을 당했습니다. 이들과 달리 장량은 멈출 줄 알았고 성공한 후에는 그 자리에 머물지 않았습니다. 그는 항상 과업에 충실했지만 더 큰 욕심을 부리지 않았기 때문에 천수(天壽)를 다할 수 있었다는 것입니다.

그럼 <초한지> 최후의 승리자는 누구일까요? 유방도 아니고 한신도 아니며 소하, 번쾌도 아니었습니다. 오직 재색명리에 초연한 장량 한 사람뿐이었습니다. 그럼 재색명리에 초연할 방법은 무엇일까요?

첫째, 수행 정진하는 것입니다.

수행이란 재산⦁명예⦁성욕⦁이욕 등 인간적인 욕망에서 해탈하여 절대 행복을 추구하는 것을 말합니다. 즉, 정신수양, 사리연구, 작업취사의 삼학(三學)을 꾸준히 연마하여 우주의 진리를 깨치고 마침내 열반(涅槃)의 경지에 이르는 것입니다.

둘째, 멈출 줄 아는 힘을 기르는 것입니다.

바를 정(正) 자는 한 번 멈춘다는 뜻입니다. 즉, <一 + 止 = 正>이지요. 화가 치밀어도 한 번 멈추는 것이고, 너무 좋은 것을 혼자 독차지 하지 않는 것이며, 잘 나갈 때도 한 번 멈추어 회광반조(廻光返照)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추는 것입니다.

셋째, 공을 이루었으면 물러날 줄 아는 것입니다.

공성신퇴(功成身退)라 하였습니다. 킬리만자로의 표범도 정상에 올랐으나 내려오지 않아 얼어 죽었습니다. 이승만도 박정희도 종신대통령을 꿈꾸다가 비명횡사(非命橫死)를 면치 못한 것입니다.

넷째, 때로는 재주를 감출 줄 알아야 합니다.

사향노루는 죽을 때 사향주머니 때문에 죽는다고 여겨 제 배꼽을 물어뜯는다고 합니다. 하지만 사냥꾼에게 잡히고 나서 배꼽을 물어뜯은들 때는 이미 늦습니다. 재주 재(才)자는 삐침이 안쪽으로 향해 있습니다. 재주는 밖으로 드러내기보다 안으로 감추는 것이 화를 면한단 뜻입니다.

다섯째, 중도행(中道行)을 하는 것입니다.

지나침은 모자람만 못합니다. 사상⦁이념⦁정치에서 중도를 지키지 않으면 자칫 파멸을 불러 올 수도 있습니다. 중도(中道)⦁중용(中庸)⦁중화(中和)가 구세(救世)의 요법(要法)이지요.

어떻습니까? 최소한 이 다섯 가지만 힘써도 재색명리에서 벗어나 장자방(張子房) 같이 토사구팽을 벗어나 천수를 누리고 신선도 될 수 있는 것입니다. 우리 모두 시간을 내어 <역사대하드라마방>의 <초한지> 심취해 보는 것도 정신수양에 도움이 되지 않을 런지요!

단기 4351년, 불기 2562년, 서기 2018년, 원기 103년 11월 21일

덕 산 김 덕 권(길호) 합장

정치핫이슈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