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미디어, 붓의 가치 실현
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포토뉴스
[덕산 김덕권칼럼] 인생설계
설계 없이 살아간다는 것은 아무래도 천방지축의 인생을 살아갈 수밖에 없을 것입니다.
  • 김덕권 (원불교 문인회장)
  • 승인 2018.11.23 08:18
  • 수정 2018.11.25 23:59
  • 댓글 0

인생설계
포트폴리오(Portfolio)라는 말이 있습니다. 이태리어로 ‘서류를 끼우는 홀더’라는 뜻입니다. 흔히 금융 · 투자에서는 ‘금융상품을 넣는 바구니’라는 의미로 통합니다. 그리고 “계란을 한 바구니에 담지 마라”라는 금쪽같은 격언의 유래가 되었습니다. 그리고 광고 · 디자인 용어로는 디자이너나 사진작가 등이 자신의 작품 샘플을 모아놓은 작품집이라는 뜻이지요.

제 큰 딸애가 뉴욕에서 세계적인 의류회사의 수석디자이너로 일하고 있습니다. 딸애의 말에 따르면 미국에서는 이 포트폴리오에 따라 그 디자이너나 사진작가의 단가가 결정된다고 합니다. 즉, 포트폴리오를 구성한다는 것은 자신의 몸값을 제대로 평가받는 수단입니다. 우리의 인생도 이와 마찬 가지 아닐까요?

설계 없이 살아간다는 것은 아무래도 천방지축의 인생을 살아갈 수밖에 없을 것입니다. 저는 인생을 제멋대로 살았기 때문에 젊은 시절 숱한 고통 속에서 살 수 밖에 없었습니다. 그래도 제가 전생에 약간의 복을 지은 바가 있었던지, 천만 다행하게도 장년(壯年)에 들어서야《일원대도(一圓大道)》를 만나 비로소 인생설계를 제대로 하게 되었지요.

설계도 없이는 아무리 노련한 건축가라도 훌륭한 건물을 지을 수 없습니다. 마찬 가지로 인생을 제대로 설계하지 않으면 그저 상황이 흘러가는 대로 자신을 내맡기고 환경에 지배당하게 됩니다. 인생을 제대로 설계한 사람은 집을 훌륭하게 짓고 행복하게 살아갑니다. 그러나 인생설계 없이 옛날의 저처럼 인생을 막 산 사람은 끝내 불우한 삶을 사는 것은 당연할 것입니다.

인생 설계도가 없으니 빌딩은 고사하고 초가집조차 지을 수 없을 것입니다. 지금이라도 늦지 않았습니다. 정말로 인생을 행복하고 자유롭게 살고 싶으면 지금당장 인생설계를 시작해야 되지 않을까요? 우리가 원하는 행복하고 자유로운 삶이 구체적으로 어떤 모습일까를 깊이 생각해보고, 그러한 삶을 살아갈 수 있도록 필요한 준비를 해야 합니다.

그렇지 않으면 우리는 행복하고 자유롭게 사는 게 아니라 그냥 익숙하고 안정감을 주는 것들로 둘러싸인 채, 별다른 변화와 도전과 성장이 없는 삶을 살다 가게 될지도 모릅니다. 그럼 디자이너의 포트폴리오처럼 우리는 어떤 인생설계를 어떻게 그려야할까요?

첫째, 나를 찾아야 됩니다.

내가 누구인지 정확히 알아야 합니다. 자신이 알고 있는 나와 내가 모르는 나를 정확히 알지 않으면 인생설계도를 그릴 수 없습니다. 나는 내부에서부터 자신을 봅니다. 그러나 다른 사람은 창 밖에서 나를 봅니다. 따라서 삶은 자신의 정체성을 찾아가는 과정입니다. 진정 자신이 어떤 사람인지, 어떤 일에 재능이 있는지 찾아야 합니다. 그걸 모르고 죽는다면 얼마나 서글플까요. 지금이라도 늦지 않습니다. 먼저 내가 누구인지 찾아야 합니다.

둘째, 일을 찾아야 합니다.

일을 제대로 찾지 않으면 인생을 방황하게 됩니다. 따라서 돈 보다는 일에 재미를 붙이고 살아야 합니다. 돈 보다는 일이 재미있어야 행복한 법입니다. 돈은 내가 궁하지 않을 정도만 있으면 됩니다. 사람은 자기한테 분수에 맞게 살아가면 족한 것입니다. 그러므로 중요한 것은 ‘일상생활의 균형’이 아니라, ‘일의 균형’인 것입니다.

셋째, 신앙생활을 하는 것입니다.

사람이 신앙이 없으면 나침반 없이 망망대해를 항해 하는 것과 같습니다. 그렇다고 아무 종교나 믿으면 안 됩니다. 대도정법(大道正法)을 찾아 귀의하는 것입니다. 그런 종교를 찾으려면 열 가지 법(法)을 찾아 비교하여 그 중에서도 ‘인생의 요도(人生要道)’와 ‘공부의 요도(工夫要道)’를 제일 잘 밝혀놓은 종교를 선택하면 됩니다.

그렇다면 광대(廣大)하고 원만한 종교는 어떤 것일까요? 그것은 우주만유의 본원(本源)이요, 제불제성의 심인(心印)인 법신불 일원상(法身佛 一圓相)의 진리를 신앙의 대상과 수행의 표본으로 모시는 것입니다. 그리고 수양(修養)⦁연구(硏究)⦁취사(取捨)의 삼학으로써 신앙과 수행을 해 나가는 것입니다.

넷째, 어떤 가정을 꾸리느냐 입니다.

가정은 인간생활의 기본입니다. 사람이 있으면 가정이 이루어지고, 가정에는 부부로 비롯하여 부모 자녀와 형제 친척의 관계가 자연히 있게 됩니다. 그 모든 관계가 각각 그에 당한 도를 잘 행하여야 그 가정이 행복한 가정, 안락한 가정, 진화하는 가정이 되는 것입니다.

1) 부부의 도

부부의 도는 첫째 화합(和合)입니다. 둘째는 신의(信義)이고, 셋째는 근실(勤實)입니다.

2) 부모의 도입니다.

첫째는 어느 방면으로든지 자녀가 자력을 얻을 때까지 양육하고 보호하는 것입니다. 둘째는 어느 방면으로든지 시기를 잃지 말고 자녀를 교육시키는데 힘을 다하는 것이고, 셋째는 자녀로 하여금 한 가정에 얽매이지 아니하고 널리 공도(公道)에 공헌토록 하는 것입니다.

3) 자녀의 도입니다.

부모의 마음을 편안하게 해드립니다. 부모를 잘 봉양하는 것이고, 부모가 노혼(老昏)하면 온화한 기운과 부드러운 말씨로 간(諫)하여 마음을 돌려드리는 것입니다.

4) 형제 친척의 도입니다.

형이 아우와 우애하고, 아우가 형을 공경(恭敬)하는 것입니다. 그러나 형은 형의 도리를 다하고 아우의 공경을 계교(計較)하지 않습니다. 그리고 아우는 아우의 도리만 다하고 형의 우애를 계교하지 않는 것입니다.

다섯째, 죽음을 준비하는 것입니다.

하나는 원래 생사가 없는 불생불멸(不生不滅)의 진리를 철저히 관조(觀照)하는 것입니다. 둘은 괴롭고 즐거운 데에 해탈을 얻는 것입니다. 셋은 모든 차별과 이해가 공(空)한 자리에서 인과보응의 이치를 관조하는 것입니다.

어떻습니까? 이만하면 인생설계를 훌륭하게 하지 않았나요? 인생설계 없이는 인생을 천방지축으로 살게 됩니다. 어차피 이 한 평생 뭇 사람들의 존경과 환영을 받는 그런 삶을 살아 갈 수 있으면 얼마나 좋은 생애(生涯)일 까요!

단기 4351년, 불기 2562년, 서기 2018년, 원기 103년 11월 23일

덕 산 김 덕 권(길호) 합장

김덕권 (원불교 문인회장)  duksan4037@daum.net

<저작권자 © 뉴스프리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덕권 (원불교 문인회장)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