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코로나05/12 16시 기준

한국 확진자 10,909

한국 퇴원자 9,632

중국 확진자 82,918

중국 사망자 4,633

  •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당•정•청, 시민사회 한자리 모여 ‘과거사문제’ 토론회 개최
상태바
당•정•청, 시민사회 한자리 모여 ‘과거사문제’ 토론회 개최
강창일 의원 - 29일 오전 국회의원회관서 과거사문제 전반에 대한 해결 방안, 다룰 예정
  • 최문봉 기자
  • 승인 2018.11.29 08: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강창일 의원실

[뉴스프리존,국회=최문봉 기자] 더불어민주당 ‘역사와 정의 특별위원회(위원장 강창일 의원, 이하 특위)’는 11월 29일(화) 오전 7시 30분 국회 의원회관 306호에서 당·정·청과 시민사회 전문가가 함께 모여 과거사의 치유와 화해를 위한 정책토론회를 개최한다.

강창일 위원장은 “지난 8일에 열린 1차 당·정·청 협의 결과를 토대로 과거사문제의 한국적 기준 마련과 최근 현안으로 떠오른 강제동원 문제에 대한 깊이 있는 의견을 교환한다”며 토론회 개최 계획을 전했다.

 토론회는 김대중 도서관 관장 박명림 연세대학교 교수와 ‘일제 강제동원 공동행동 운영위원장’ 김민철 경희대 교수의 발제를 시작으로 참석자들의 토론으로 이어질 예정이다.

박명림 교수는 “정의의 전환, 인간국가, 과거극복의 완전성 ; 한국사례의 보편성을 향해”를 주제로 발표하며 한국적 배·보상 모델 수립을 포함한 과거사문제 해결에 대한 방안을 제시할 예정이다.

일제 강제동원 공동행동 운영위원장, 김민철 경희대 교수는 주제 발표를 통해 “강제동원문제해결방안”을 제시하기로 했다. 지난 10월 30일 이루어졌던 강제동원 피해자에 대한 대법원 판결의 의의, 이 문제에 내포된 세 가지 층위의 과제 그리고 향후 한국 정부의 역할이 발표내용에 포함되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 강창일 의원실

강창일 위원장은 토론회에 앞서 “과거사문제는 복잡하게 얽혀있는 만큼, 망원경 같은 시야와 현미경 같은 안목이 동시에 요구되는 영역이다. 긴 호흡을 갖고 준비해야 할  과거사문제 접근 기준, 그 때 그 때 논란이 되는 현안문제 어느 것 하나 도외시 할 수 없다”며 “이번 토론회는 과거사문제 해결의 한국적 해결 방법 모색과 외교적 마찰로 이어지는 강제동원문제에 대한 대응 방향을 정리하기 위해 마련되었다”고 토론회 개최의 의의를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