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정치일반 포토뉴스
김정은 ‘서울 답방’ 61.3% 환영…전세계 시선도 한반도로 ‘집중’
  • 고승은 기자
  • 승인 2018.12.06 11:24
  • 수정 2018.12.07 08:52
  • 댓글 0

[뉴스프리존= 고승은 기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연내 서울 답방여부가 남북평화와 교류, 경제와 관련해서 뜨거운 이슈로 떠오르고 있다. 국내는 말할 것도 없고 세계 여론도 한반도에 시선이 몰릴 전망이다. 이와 관련해, 우리 국민 10명 중 6명 이상은 환영 입장을 밝힌 것으로 나타났다.

▲백두산 처지에서 두 정상이 만나다 / ⓒ공동취재단

6일 여론조사기관 < 리얼미터 >에 따르면, 교통방송 의뢰로 지난 5일 전국 성인남녀 500명을 대상으로 김정은 위원장의 서울 답방에 대한 찬반 여론을 조사한 결과, ‘남북화해와 한반도 평화에 도움이 되므로 환영한다’는 응답이 61.3%로 나타났다. ‘북한의 위장평화 공세에 불과하므로 반대한다’는 31.3%, 모름·무응답은 7.4%였다.

모든 지역별이나 연령별 조사에서 김 위원장의 서울 답방에 우호적이었다.

지역별로는 광주·전라(환영 79.7% vs 반대 14.3%)와 대전·충청·세종(70.3% vs 22.3%)에서 환영 응답이 70%를 넘었다. 경기·인천(59.0% vs 32.9%)과 서울(58.7% vs 34.6%), 부산·울산·경남(55.1% vs 37.5%)에서도 과반 이상이 환영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대구·경북(환영 49.4% vs 반대 41.1%)에서도 환영 여론이 과반에 육박했다.

연령별로는 40대(환영 73.6% vs 반대 25.1%)와 30대(65.9% vs 27.8%), 20대(61.0% vs 28.3%)에서 환영 여론이 60~70%대를 오갔으며, 50대(59.9% vs 35.1%)와 60대 이상(50.0% vs 37.6%)에서도 절반 이상이 김 위원장의 서울 답방을 환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지지정당별로는 응답이 갈렸다. 더불어민주당 지지층 (93.8% vs 4.7%), 정의당 지지층 (83.4% vs 16.6%)로 압도적으로 환영 여론이 많았다. 반면 자한당 지지층(18.3% vs 71.3%), 바른미래당 지지층(28.9% vs 49.0%)로 반대 여론이 많았다. 한편, 무당층은 ‘환영’이 54.4%로 '반대' 33.3%보다 우세했다.

이번 조사는 무선전화(80%)와 유선전화(20%) 병행 무작위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 방법으로 실시했고 7.9%의 응답률에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4%포인트이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고승은 기자  newsfreezone@daum.net

<저작권자 © 뉴스프리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승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